노현정, 오랜만에 모습 드러내…혹독했던 신부 수업? "시키는대로 다 했다"
2017.03.20
   
▲ 노현정/사진=채널A 방송 캡처

노현정이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가운데 그의 혹독했던 신부 수업 사실이 눈길을 끌고 있다.

20일 노현정 전 아나운서는 남편 정대선  비에스앤씨 사장과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이에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가 혹독한 신부 수업을 받았던 사실이 새삼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노현정 아나운서와 현대비에스앤씨 정대선 사장의 러브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 날 방송에서 한 기자는 "현대가(家)가 원래 며느리들의 활동에 대해 굉장히 보수적인 기업이다보니 노현정씨가 외부 연락을 끊고 신부 수업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부엌 살림, 이불 정리부터 '조심스럽게 운전하는 방법' 등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조심스럽게 운전하는 방법'이 조금 신기한데 단기 속성으로 신랑이 신부에게 신부 수업을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기자는 "노현정이 신랑을 너무 좋아해서 그런건지 시키는대로 다 했다"며 "후에 시어머니인 이행자 여사 역시 '혹독하게 가르쳐서 내 심장이 다 떨렸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한편, 20일 고 아산(峨山)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16주기를 하루 앞둔 저녁 범현대가 40여 명이 한자리에 모여 제사를 지냈다.

노현정 전 아나운서는 남편 정대선 현대 비에스앤씨 사장과 함께 제사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한남동에 위치한 정몽구 현대자동차 회장의 자택으로 들어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범현대가가 한자리에 모인 것은 정몽구 회장의 장녀 정성이 고문의 딸이 명동성당에서 결혼한 작년 11월 이후 4개월여만이다.

[스타서울TV 임진희 기자/사진=채널A 방송 캡처]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