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 별장서 엄기준이 죽인 오연아 혈흔 찾았다…DNA 감식 의뢰에 엄기준 초조 (피고인)
2017.03.20
   
 

‘피고인’ 지성이 엄기준의 목을 조았다.

20일 밤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피고인’ 17회에서는 박정우(지성 분)이 차민호(엄기준 분)을 압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정우는 차민호에게 제니퍼 리에 대해 물었고 차민호는 “제니퍼 리? 와이프 친구니까 알긴 알죠. 서울에 온다고 해서 만나기로 했었는데 월정 교도소에 수감됐지 말입니다. 왜, 지금 어디있답니까?”라고 오히려 뻔뻔하게 굴었다.

박정우는 “몰라서 물어?”라고 정색했지만 차민호는 “몰라서 묻죠. 설마 제가 죽였다고 생각하는 건 아니죠? 박정우 검사님 그렇게 힘든 일을 겪고 나서도 변한게 없으시네”라고 비꼬았다.

이에 박정우는 “그건 그 쪽도 마찬가진 것 같은데”라며 한 통의 전화를 받았고, 실종된 제니퍼 리로 추정되는 시체를 찾았다는 사실을 차민호에게 알렸다.

박정우는 “차민호가 장난 못치게 이번에는 보안 철저히 해주십시오”라고 말한 뒤 “어떡하냐. 검찰에서 봅시다”라고 말한 뒤 자리를 떠 차민호를 초조하게 만들었다.

차민호는 강준혁에게 전화를 걸어 “제 밑에 있던 놈이 박정우한테 잡혔습니다. 그 놈이 입을 열면 끝입니다. 꼭 찾으세요”라고 말했고, 강준혁은 곧장 박정우를 찾으러 나섰다.

그 때 강준혁은 박정우를 찾아나섰고, 강준혁과 마찬가지로 차민호에게 돈을 받아먹은 선배 검사 역시 박정우를 찾아 허겁지겁 달려나왔다.

이어 두 사람은 박정우와 마주쳤고, “자살로 결론난 사건을 뭐하러 거기 가서 물어봐”라고 소리를 질렀다. 이에 박정우는 “자살이라고요? 성규가 정말 자살했다면 자창님께서 이렇게 흥분하실 이유가 없을 것 같은데요”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이어 박정우는 차민호가 제니퍼 리를 죽였던 별장에 감식반과 함께 들이닥쳤고, “일이 벌어졌다면 이 곳이었을겁니다. 미처 지우지 못한 것이 있을겁니다. 벽 천장이든 모든 곳을 확인해주세요”라고 지시했다.

차민호의 하수인은 “지금 양평 별장에 압수수색 나왔답니다”라고 말했고,분노한 차민호는 “다들 받는 돈이 얼만데 그거 하나 못막습니까”라고 말했고 자신이 제니퍼 리를 죽였던 당시를 떠올리며 인상을 찌푸렸다.

양평 별장에 있던 박정우는 혈흔을 찾아냈고 DNA 분석을 곧장 의뢰했다.

[스타서울TV 홍혜민 기자/사진=SBS ‘피고인’]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