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라인' 임시완 “진구와 ‘완구 커플’, 앞으로 더 많이 밀고 싶어”(언론시사회)
2017.03.20트위터페이스북RSS
   
 

‘원라인’ 임시완이 ‘완구 커플’(임시완+진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원라인’의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양경모 감독을 비롯해 배우 임시완, 진구, 박병은, 이동휘 김선영이 참석했다.

‘원라인’에서 역대급 악역으로 첫 주연 신고식을 마친 박병은은 “첫 주연이라고 말씀하셨는데 주조연을 가려서 연기한 적은 없다. 처음에 제작사를 통해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혼자 카페에서 읽고 다시 한 번 커피 한 잔 마시고 또 읽었다. 정말로 내가 ‘박실장’이라는 캐릭터를 잘 할 수 있겠구나 하는 확신이 들어서 이 작품을 선택하게 됐고 이 캐릭터에 대해서 수백번을 생각했다. 그렇게 생각했던 것이 중요한 작업이었던 것 같고 여러 모습들을 생각해보려고 노력했다. 그러다가 한 가지만 생각하자, ‘박실장은 명예, 돈을 좋아한다는 것을 숨기지 않고 드러내는 인물’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그런 부분을 생각했던 것이 도움이 많이 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진구는 “장 과장이 ‘원라인’ 팀에서는 가장 능구렁이 같았고, 그런 것을 표현하고 싶었다. 현장에 미술팀이 꾸며준 세팅이 능구렁이를 표현하기 쉽게 스태프들이 표현하게 해줬기 때문에 힘이 자연스럽게 빠졌던 것 같다. 최대한 열심히 하려고 했다. 영화 상영 동안 병원을 다녀와서 영화를 완벽하게 보진 못했다. 시완씨의 얼굴을 보니 만족스러웠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임시완은 “저는 아무리 힘을 빼려고 해도 쉽지 않더라”며 “그게 바로 이 기라성같은 진구 선배님과 저의 차이점이 아닌가 싶다. 앞으로 얼마나 더 많은 작품과 연기 연습, 연구를 해야할지 모르겠지만 그런 생각과 더불어 다시 한 번 진구 선배님을 비롯해서 옆에 계신 많은 선배님들께 심심한 존경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또 임시완은 “저도 오늘 영화를 처음 봤는데 일단 진구 형이랑 촬영을 함께 할 때는 그 신을 아니까 그냥 찍었는데 오늘 영화 속에서 보니까 ‘내가 이 완구 커플이 되고 싶다’는 소망이 더욱 커지더라. 그래서 완구 커플을 앞으로 더 많이 밀고싶다”고 말했다.

이어 임시완은 진구에게 “이제까지 많은 커플들이 있으셨는데 ‘완구커플’을 포함해 타 방송사의 커플 들 중에서 어느 커플이 제일 좋냐”고 물었다.

이에 진구는 “지금 원라인이라는 영화 홍보 중이기 때문에 ‘완구 커플’이라고 말씀드리겠다. 홍보가 끝날 때는 금방 바뀔 것 같다”고 재치있는 답을 내놨다.

한편 영화 ‘원라인’은 평범했던 대학생 민재(임시완)가 모든 걸 속여 은행 돈을 빼내는 일명 ‘작업대출’계 전설의 베테랑 ‘장 과장’을 만나 업계의 샛별로 거듭나던 중 환상의 케미를 자랑하던 5인의 신종 범죄 사기단이 서로 다른 속내를 드러내며 일어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오는 29일 개봉.

[스타서울TV 홍혜민 기자/사진=NEW]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