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쎈여자 도봉순' 전석호 "조막만한 여자애가 그런 끔찍한 일을.. 북한 공작원, 외계인" 박보영 디스 '박형식 난감'
2017.03.1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 '힘쎈여자 도봉순' 전석호 "조막만한 여자애가 그런 끔찍한 일을.. 북한 공작원, 외계인" 박보영 디스 '박형식 난감'

'힘쎈여자 도봉순' 전석호가 박보영에게 잘못 걸렸다.

10일 오후 종합편성채널 JTBC '힘쎈여자 도봉순' 5회가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공비서(전석호 분)는 퇴원을 하고 안민혁(박형식 분) 사무실을 찾았다.

공비서는 "대표님 나 왔다. 남자로 상실감이 얼마나 컸는지 아냐? 도봉순한테 맞은 어떤 남자 앞니 네개 뽑히고  당수를 맞은 사람은 목소리가 안나왔다더라"라고 고통을 호소했다.

또 공비서는 "꼬리뼈 다친 사람은 진짜, 명함도 못 내민다. 개작살 났다. 팔뼈 복사뼈 늑골 아작났다. 있을 수 있는 일이냐? 여자가 무식하게 힘만 세서"라고 도봉순(박보영 분) 디스를 했다.

하지만 도봉순은 책상 밑에 들어가 있던 상황. 이를 모르고 있던 공비서는 "조막만한 여자애가 그런 끔찍한 일을 저지르냐? 별 얘기가 다 있더라. 북한 공작원이다 외계인이다"라고 소문을 얘기했다.

안민혁이 말렸지만 "제 생각에는 최대한 거리를 둬라"라고 하다, 결국 도봉순을 목격했다.

안민혁은 "두 사람 업무 인수인계해야하지 않냐? 데리고 다가서 해결 좀 해라"라고 도봉순과 공비서를 함께 내보냈다.

[스타서울TV 이현지 기자/사진=JTBC '힘쎈여자 도봉순' 캡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