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성재…"덕화 근황" 삼촌들 보고있나? (ft. 도깨비) [종합움짤]
2017.03.09
   
 

‘도깨비’ 덕화 육성재가 돌아왔습니다. 끝날때까지 끝난게 아닌 ‘도깨비’ 유덕화의 근황.

아직은 떠나보내고 싶지 않은 ‘도깨비’의 빼놓을 수 없는 신의 존재 ‘유덕화’ 육성재. ‘도깨비’서 안정적 깨방정 연기를 선보여 호평을 받았는데요. ‘덕화’를 떠나보낸 아쉬움이 가시기도 전, 이날은 비투비(BTOB)로 무대에 섰습니다.

비투비 육성재는 애절한 발라드곡으로 가창력을 뽐냈는데요. 마치 ‘덕화’가 메시지를 전하는 모습이랄까. 신비로운 진지한 눈빛이 돋보였습니다. 이어 육성재는 신나는 율동과 함께 ‘나비’ 처럼 여유 넘치는 퍼포먼스를 펼치기도.

육성재의 코디 또한 눈길을 사로 잡았는데요. 파티룩을 연상 시키는 하얀색 셔츠와 검정 롱코트. 여기에 슬렉스와 하얀색 양말로 색맞춤을 더 했죠. 클리퍼 슈즈로 포인트를 주기도.

비투비(BTOB) 육성재. 언젠가(Some Day) ‘도깨비’ 유덕화. 영화(무비 MOVIE) 같은 컴백. 움짤과 함께.
0. 신(영)
   
'신(영)은 그저 질문하는 자일 뿐'
   
'기억을 되살린 신(영)의 뜻이 있겠지?'
   
'신(영)의 계획 같기도 실수 같기도 한가?'

1. 언젠가(Some Day)
   
'7 Goblin'
   
'no.7 나으리 지키미'
   
'무비아니곳 ㅅ ㅓ있니'
   
'덕화아니곳 ㅅㅣ니'
   
'대출 신()용 문자 받았을때'

 
   
'언젠가(Some Day)'
   
'쪼들려~'
   
'카드 내놔!'
   
'내 카아아아~드~'
   
'신()용 나노'

 
   
'나비야~♪ 나비야~♪ 이리 날아 오너라'
   
'호랑나비야~ 날아봐예에~'
   
'아 응애예요'

 
   
'어머 우리 헤어져'
   
'언제왔어 삼촌. 카드만 두고가'
   
'비트주세요'
   
'카두카두카두카두'
   
'짜아~증'

 
   
'천사들의 합창'
   
'깨어나세요 용사여'
   
'덕화. 어쩌면 신. 어쩌면 호랑나비'
   
'장미교실 몇반이세요?'
   
'나노는 내가 던지는 사진이다'
   
'환불해주세요'

2. 무비(MOVIE)
   
'끝방삼촌 몰래 옷입고'
   
'기타누락 디제잉도 해보고'
   
'명부 가지러 갈때 막 이렇게 하던데~'
   
'써니씨 오면 쫄래쫄래 명함가질러 도망가던데~'
   
'유덕화 유덕화 유더콰'

 
   
'답은 우리들이 찾는다'
   
'운명은 내가 던지는 질문이다'
   
'네가 오늘 수고했어'
   
'아! 응애'
   
'호랑나비 주의'

 
   
'안보여요?'
   
'나 사실 도깨비'
   
'내가 임마 염라대왕이랑 밥도 묵고 임마'
   
'찻잔 비우고 싶니?'
   
'심쿵해~ 노래 부르는거예요'

 
   
'도깨비 빤스는 튼튼해요~ 질기고도 튼튼해요~'
   
'늘 듣고 있었다'
   
'이불킥!'
   
'헥토파스칼 킥!'
   
'뭐야 진짜~'

 
   
'오호라 그렇게 나온단 말이지?'
   
'얼굴 가까이'
   
'앙~! 내 사진'
   
 
   
 

 
   
'워허우우~'
   
'실례가 안된다면 카드 한번만 빌려주십시오'

 
   
'삼촌 런웨이 각성제 소환'
   
'런웨이 주문 : 대파토르무돌아가리아'
   
'아하하하 아하하하'
   
'내가 임마 느그 옥황상제랑 밥도 먹고!'
   
'날이 좋아서 찻잔도 비우고~!'

 
   
'벌받나봐요'
   
'당신이라는 벌벌벌~'

 
   
'모든건 내가 던지는 떡밥이다'
   
'답은 그대들이 찾아라'
   
'유'로 돌아가는 호랑나비
   
'유'덕화 즐거웠다.

[스타서울TV 고대현 기자 / 캡처=tvN '도깨비']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