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지, 노영학 충격에 실어증+김단우∙이재용도 못알아봐...노영학은 감옥서 집단폭행 (저 하늘에 태양이)
2017.02.22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저 하늘에 태양이’ 김혜지가 실어증에 걸렸다.

22일 오전 방송된 KBS 2TV 아침드라마 ‘저 하늘에 태양이’ 119회에서는 남희애(김혜지 분)가 차민우(노영학 분)의 악행을 알고 충격에 실어증에 걸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사람 죽여본 적 있어? 그래 나 살인범이야. 사람 죽인 살인범. 그런데 또 못할 것 같아?”라며 “너 하나 죽이고 또 하나 죽여도 망한 인생, 어디 한 번 해볼까? 그러니까 건들지 마. 다음 차례가 네가 되고 싶지 않으면”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에 분노한 재소자들은 차민우를 집단폭행했고, 차민우는 폭행을 당하며 이를 갈았다.

차민우가 자살 연극을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남희애는 심리적 충격으로 인한 실어증에 걸렸고, 의사는 “생각보다 오래 갈 수도 있다”라고 말해 남태준(이재용 분)을 절망하게 만들었다.

강인경(윤아정 분)은 남희애를 찾아가 “아가씨가 저보고 사라졌으면 좋겠다고, 죽었으면 좋겠다고 했을 때 저 아가씨 원망 많이했어요. 그런데 지금은 진심으로 그런 아가씨가 그리워요. 계속 화 내고 욕해도 괜찮으니까, 그러니까 돌아와줘요. 돌아와줘요 아가씨”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후 강인경은 자신의 영화 ‘눈꽃’을 걸기 위해 또 다시 구로극장을 찾아갔고, 영화관 사장에게 첫 상영작 필름을 건넸다.

강인경은 “제 영화가 아니라 사장님께서 예전에 극장에 거셨던 영화에요. 이 극장 첫 상영작이죠. 당시 모두가 반대했던 영화를 사장님께서 끝까지 밀어붙여서 거셨다고 들었어요”라고 말했고, 극장주는 “그랬었죠. 나에겐 확신이 있었으니까요”라며 추억에 젖은 채 미소를 지었다. 

강인경은 “사장님, 제 영화 ‘눈꽃’이 제게 그런 영화입니다. 아마 한 번 보시면 사장님도 그렇게 생각하실 거에요. 이 작품을 처음 발견하셨을 때 처럼요”라고 설득했다.

강인경은 자신의 노력 덕분에 구로 영화관에 영화를 걸겠다는 약속을 받았고, 남정호에게 찾아가 이 사실을 전했다.

한편, 이날 이재용은 국회의원직을 사퇴했다. 남태준은 채 비서에게 “채 비서야. 그동안 괴팍한 늙은이 밑에서 일하느라 고생 많았다. 너는 내가 좋은 자리로 부탁해뒀으니까 조만간 연락이 갈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채 비서 역시 눈물을 참으며 “그 동안 감사했습니다. 건강하십시오”라고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이어 집으로 돌아간 강인경은 남희애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아가씨, 아버님이 예전 아가씨 모습이 많이 그리우신가봐요. 그러니까 얼른 돌아오세요, 네?”라고 말한 뒤 두 손을 잡았고, 남희애는 그런 강인경의 진심을 깨달은 듯 강인경을 뚫어져라 바라봤다.

[스타서울TV 홍혜민 기자/사진=KBS 2TV ‘저 하늘에 태양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