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전여옥의원 폭행, “실명위기”VS“할리우드액션”
한나라당 전여옥의원 폭행, “실명위기”VS“할리우드액션”
  • 승인 2009.02.27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여옥 의원 ⓒ 전여옥의원지지자카페

[SSTV|이진 기자] 한나라당 전여옥 의원이 손가락으로 눈을 찔리는 테러를 당해 입원중이다.

한나라당 윤상현 대변인은 전여옥 의원이 27일 낮, 정세균 민주당 대표와의 면담을 위해 국회를 방문한 시민단체 대표들에 의해 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윤상현 대변인은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전여옥 의원이 국회를 나서는데 5~6명의 여자들이 달려들어 얼굴을 때리며 한쪽 눈에 손가락을 후벼 넣었다”며 “지금 전여옥 의원은 한쪽 눈이 보이지 않는 상태다”고 말했다.

한편, 현장에 있었던 다른 목격자들은 윤상현 대변인 및 전여옥 의원의 주장과 전혀 다른 이야기를 쏟아냈다. 사건 당시 함께 있었던 전국언론노동조합 최상재 위원장은 모 매체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전여옥 의원에게 달려 든것은) 70대 할머니 한 분이 항의를 했고, 그 과정에서 옷깃과 머리 채 위로 몇 차례 손이 스쳤다”며 “국회 경위들과 방호원들이 바로 제지해 사건은 10초도 안 돼 끝났다”고 말했다.

이어 최상재 위원장은 전여옥 의원의 실명에 가까운 상태에 대해“엄살이 너무 심하다”며 “쇼도 아니고 도대체 뭐냐”고 반박했다.

전여옥 의원의 사고 소식을 전해들은 김형오 국회의장은 “국회의원이 국회 내에서 폭행을 당하는 것은 상상할 수도 있을 수도 없는 일로 대단히 충격적이고 유감스런 사건”이라며 “국회의원에 대한 명백한 테러로서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고 못 박았다.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
모바일로 생생연예현장 동영상보기 [SHOW,fimm+TV+뉴스와생활+SSTV]

[VOD- 문희준 "연습생 시절 내 생각이 대본 속에 녹아있더라"]

[성기노출 논란 '숏버스' 개봉 앞두고 포스터 심의에 '발목']
[SS포토] 황정민 "액션신, 류덕환이한테 창피했다"]
[황현희 "'재벌 황현희' 소문은 오해다"]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나를 움직이는 이슈, UCC의 중심]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