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살벌 패밀리’ 정준호, 몸 사라지 않는 투혼…첫사랑 유선과 재회 화제
2015.11.19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달콤살벌 패밀리’ 정준호, 몸 사라지 않는 투혼…첫사랑 유선과 재회 화제
   
 

첫 방송부터 안방극장의 배꼽을 실종시키며 9.7%((TNMS 수도권)로 시청률 1위에 등극한 MBC 수목 드라마 ‘달콤살벌 패밀리’(연출 강대선 l 극본 손근주, 김지은)가 오늘 밤, 더욱 업그레이드 된 ‘웃음주의’를 선언했다.

웃픈 보스 아빠로 안방극장에 돌아온 정준호(윤태수 역)가 뛰다 죽겠는 수난시대로 시청자들에게 빅 재미를 선사할 것을 예고했다. 오늘(19일) 방송되는 2회에서 정준호는 첫 방송보다 더욱 험난해진 상황들에 마주하게 되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펼쳐나간다.

극 중 태수(정준호 분)는 영화제작의 꿈에 부풀어있던 것도 잠시, 하늘같은 백회장(김응수 분)의 투자금인 30억을 들고 사라진 손대표(김원해 분)로 인해 위기를 맞은 상황. 때문에 그를 찾기 위해 동에 번쩍 서에 번쩍 뛰어다닐 그의 활약은 시청자들을 드라마에 푹 빠져 볼 수 있게 하는 기폭제가 될 것을 예고했다.

무엇보다 태수는 첫사랑인 도경(유선 분)과 기가 막힌 재회를 이루게 된다고. 소화기 분말을 뒤집어 쓴 채 첫 사랑을 만나게 된 그에게 대체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렇듯 낮에는 뛰고 또 뛰고, 밤에는 음식물 쓰레기 처리에 코를 잡아야하는 애잔한 아빠 정준호의 수난시대가 시청자들에게 어떤 즐거움을 안길지 기대가 모아진다.

드라마 ‘달콤살벌 패밀리’의 한 관계자는 “사라진 손대표로 인해 일생일대 위기에 빠진 태수의 고군분투기가 더욱 유쾌하게 그려진다”며 “넘어지는 것마저 애드리브로 살린 배우 정준호의 온몸 열연이 빛을 발할 예정이니 본방사수로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눈물없인 볼 수 없는 배우 정준호의 온몸 투혼을 볼 수 있는 MBC 수목 드라마 ‘달콤살벌 패밀리’ 2회는 오늘(19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스타서울TV 김유리 인턴기자 / 사진=태원 제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