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연기대상] 이유비·김영광·박서준 등 10인 뉴스타상 '말말말'
2014.12.31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 sbs 연기대상 뉴스타상 수상자

안재현, 이유비, 강하늘, 김영광, 한선화, 박서준 등이 SBS 연기대상 뉴스타상을 수상했다.

올해 SBS 드라마에서 활약한 젊은 배우들은 31일 오후 생방송으로 진행된 2014 SBS 연기대상에서 뉴스타상을 받았다.

뉴스타상 수상자는 안재현, 이유비, 서하준, 한선화, 강하늘, 남보라, 김영광, 한그루, 박서준, 김유정 등 10명의 배우들로, 대선배 변희봉으로부터 트로피를 받으며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안재현은 “제가 뭐라고 이렇게 섰는지 부끄럽고, 나를 알아봐주시고 큰 사랑해주신 전지현 선배, 김수현 등 배우분들 ‘별에서 온 그대’ 감독님과 작가님, 스태프들 감사드린다. ‘너희들은 포위됐다’ 감독님과 스태프들, 배우분들께도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유정 역시 SBS 드라마 ‘비밀의 문’ 스태프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특히 그는 MC 박신혜가 도전해보고 싶은 역할에 대해 묻자 “몸 쓰는 걸 좋아해서 액션 연기를 해보고 싶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피노키오’에서 윤유래 역으로 뉴스타상을 수상한 이유비는 “데뷔 때부터 지금까지 운 좋게 좋은 작품, 좋은 배우님들과 함께했다. 존경하는 선배님들 앞에서 뉴스타상을 받아서 떨린다. 앞으로 잘하라는 뜻으로 알고 더욱 열심히 하겠다. 감사하다”며 “행복하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유비와 함께 ‘피노키오’에 출연 중인 김영광은 “이렇게 좋은 상 주셔서 감사드린다. 나를 캐스팅해주신 ‘피노키오’ 감독님, 작가님 감사드리고 ‘피노키오’ 스태프들 고생 많으신데 죄송하고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 2월 종영된 ‘따뜻한 말한마디’로 뉴스타상을 수상한 박서준은 “SBS 연기대상 MC로 불러주신 것만 해도 감사한데 이렇게 상까지 줘서 너무 감사하다. MC 자리와 이 자리의 느낌이 다르다”라며 “사실 내가 어디가서 나를 소개할 때 ‘배우’라는 수식어를 붙인 적이 없었는데 이 상을 통해 ‘배우’라는 수식어가 나에게 어울릴 수도 있다는 뜻으로, 열심히 하라는 것으로 알고 더욱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박서준과 함께 ‘따뜻한 말한마디’에서 호흡을 맞춘 한그루 “옆에 있는 파트너 서준 오빠한테 감사하다. 감사한 마음 잊지 않고 앞으로 다 베풀면서 열심히 하겠다. 사랑하는 가족들 회사 식구들 스태프들 감사드린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그룹 시크릿 멤버에서 드라마 ‘신의 선물’을 통해 배우로서 가능성을 보인 한선화는 “‘신의 선물’은 연기 열정을 품게 해준 좋은 작품이다. 조승우, 이보영 선배님과 함께 연기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1년이 다돼가는 데 이렇게 좋은 상 받게 돼서 기쁘고 영광이다. 항상 열심히 하겠다”고 수상소감을 얘기했다.

SBS 연기대상 / 사진 = SBS 연기대상 캡처

[SSTV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