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장나라, 악성 루머+공황장애+고소공포증 등 성장통 고백… ‘뭉클’
‘힐링캠프’ 장나라, 악성 루머+공황장애+고소공포증 등 성장통 고백… ‘뭉클’
  • 승인 2014.10.14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힐링캠프’ 장나라

[SSTV l 이아라 기자] 가수 겸 배우 장나라가 ‘힐링캠프’에서 눈물겨운 성장통을 고백했다.

장나라는 지난 1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 출연해 그동안 대중에게 보여주지 않았던 모습, 들려줄 수 없었던 가슴 속 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2001년 가수로 데뷔한 장나라는 이후 각종 드라마, 시트콤 등에 출연하며 연기자로서 승승장구를 이어갔다. 그뿐만 아니라 중국으로 활동영역을 넓히며 한류스타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소천후’라는 호칭이 붙을 정도로 장나라의 중국 인기는 현재까지도 대단하다고 할 수 있다. 이후 다시 돌아온 한국에서 장나라는 다시 연기자로서 활약하고 있다.

혜성처럼 데뷔해 ‘국민요정’이 된 그는 데뷔 직후부터 화려한 수식어를 휩쓸었지만 화려함 뒤 장나라가 겪은 아픔은 누구보다 컸다.

이날 ‘힐링캠프’에서 장나라는 자신의 성격에 대해 “창피해서 자장면을 시켜먹지 못했을 정도다” “말을 걸기 위해서는 용기가 필요했다” “낯을 많이 가렸다”고 설명했다. 또 장나라는 데뷔 초 자신의 모습을 떠올리며 “생각보다 화려한 연예계에 놀라 고개도 못 들고 다녔다” “인사도 제대로 못했다”고 덧붙였다. 분명 대중이 알고 있던 ‘명랑소녀’ 장나라와 사뭇 다른 모습이었던 것.

이처럼 낯을 가리는 성격, 살인적인 스케줄, 몸으로 부딪혀야 했던 중국진출까지 20대 초, 중반의 나이에 이 모든 것을 혼자 감내해야 했던 장나라는 결국 공황장애, 폭식증, 고소공포증 등 눈물겨운 성장통을 겪어야 했다고 털어놨다.

장나라는 “일주일 동안 피를 토했다” “고소공포증이 생겨 비행기도 타지 못했다. 비행기를 탔다가 숨이 막혀 소리를 지른 적도 있다. 눈물도 흘렸다” “노래도 부를 수 없게 됐다”고 자신이 겪었던 아픔들을 하나둘씩 되짚었다.

또 장나라는 여러 가지 루머와 소문에도 시달려야 했다. 그는 “인사를 하지 않는다” “예의가 없다”는 소문에 대해 “알고 있었다. 난 소심했다. 선배님들께 다가가는 것이 어색하고 어려웠다”고 솔직하게 부딪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한편 같은 날 ‘힐링캠프’에서 장나라의 아픔을 보듬어 준 MC들의 활약도 돋보였다. 장나라와 비슷한 시기에 활동했던 성유리는 “원조요정은 나인데…”라고 너스레를 떠는가 하면 긴장한 게스트 장나라를 위해 “나라야 친하게 지내자”고 받아쳐 현장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김제동 역시 장나라의 아픔에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이경규도 자신을 낮추는 모습으로 게스트를 빛냈다는 평가다.

‘힐링캠프’는 오는 20일 오후 11시 15분 ‘국민 악녀’ 배우 이유리 편을 방송한다.

SSTV 이아라 기자 sstvpress@naver.com

사진 =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캡처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S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