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근우 "과거 서건창이 롤모델로 꼽았는데 이젠 내 롤모델" 찬사
정근우 "과거 서건창이 롤모델로 꼽았는데 이젠 내 롤모델" 찬사
  • 승인 2014.10.14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건창

[SSTV l 이현지 기자] 한화 이글스 정근우가 넥센 히어로즈 서건창에게 찬사를 보냈다.

정근우는 13일 대전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의 홈 경기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서건창에 대한 칭찬을 늘어놓았다. 서건창은 124경기에서 타율 0.373, 안타 196개로 꿈의 기록으로 불리던 200안타를 목전에 두고 있다. 정근우의 칭찬이 있고난 후 경기에서 197개의 안타를 뽑아냈다.

2005년 SK 와이번스를 통해 프로 무대에 뛰어든 정근우는 10시즌 동안 국내 최고의 2루수라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2009년에는 127경기에 나서 타율 0.350, 안타 168개로 커리어 하이 시즌을 보냈다.

정근우는 "(2009년에) 168안타를 치고 난 뒤 2루수가 깨기는 힘든 기록이라고 생각했다. 나름대로 정말 많이 쳤다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빨리 깰 줄은 몰랐다"고 웃었다.

이어 정근우는 "힘들 수도 있겠지만 방망이를 편안하게 걸치고 있으니 도움이 되는 것 같다"라며 서건창 특유의 타격폼을 직접 재연했다.

2008년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던 신고 선수로 입단해 한 차례 방출의 수모를 겪은 서건창은 신인시절 자신이 롤모델로 꼽았던 정근우가 인정할 정도의 대선수로 성장했다.

정근우는 "서건창의 팀이 계속 가을야구를 경험하게 되면서 이제는 (서건창이의) 기량이 더욱 올라갈 것"이라며 "과거에 서건창이 나를 롤모델이라고 말했는데 이제는 내가 (서건창을) 롤모델로 해야겠다"고 웃었다.

SSTV 이현지 기자 sstvpress@naver.com

정근우 서건창 / 사진 = 뉴시스

[SSTV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S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