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대학생 64% 위안부 사과 필요, “전쟁이니까 어쩔 수 없다” 의견도
일본 대학생 64% 위안부 사과 필요, “전쟁이니까 어쩔 수 없다” 의견도
  • 승인 2014.09.29 01:3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일본 대학생 64% 위안부 사과

[SSTV l 이현지 기자] 일본 대학생 64%가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사과와 보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응답했다.

일본의 시민단체 ‘전쟁과 여성에 대한 폭력 리서치 액션센터’(VAWW RAC)가 한일 양국의 대학생을 대상으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한 의식조사를 한 결과에 따르면 일본 대학생 64%는 “일본 정부가 피해자들에게 사과, 보상을 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이 센터는 이날 도쿄에서 심포지엄을 개최했으며 젊은이들의 실태에 정통한 나카니시 신타로(中西新太郎) 요코하마(横浜) 시립대 명예교수가 조사결과를 평했다.

그는 “일본에서 역사 수정주의적인 정치·언론의 동향이 있고 ‘젊은이들의 우경화’도 거론되는 상황에서 사과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학생이 많았던 것이 특징”이라며 “다만 자유기술에서 ‘전쟁이니까 어쩔 수 없다’ ‘지금에 와서’라는 식의 표현이 눈에 띈 점이 걱정스럽다”고 분석했다.

한국의 대학교에서 교편을 잡았던 경험이 있는 김부자 도쿄 외국어대 교수는 “한국에서는 TV 등을 통해 피해자 개인의 얼굴을 직접 볼 수 있기 때문에 사과나 배상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더욱 크게 느껴지는 것”고 의견을 전했다.

이 조사는 지난해 7~12월 일본 대학생 3007명, 같은 해 3~4월 한국의 대학생 1126명을 대상으로 똑같은 문항으로 실시됐다. 

일본 대학생들의 경우 전국 각지의 대학 수업 현장에서 조사표가 배포됐다.

한편 “(사과와 배상이) 이미 끝났다”는 응답은 20%였고 “사과, 배상을 할 필요가 없다”는 답변은 12%로 나타났다.

일본 정부는 배상문제가 이미 해결됐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지만 인도주의적인 책임을 인정해 1995년에 아시아여성기금을 설립했다. 

이 기금은 민간으로부터 약 5억6000만엔을 모금해 필리핀, 한국, 타이완의 위안부 출신 여성 총 285명에게 1인당 200만엔의 보상금과 총리의 사과문을 건넨바 있다.     

일본 대학생 64% 위안부 사과/사진=뉴시스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