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량’ 김한민 감독 “충무공 이순신, 있는 그대로 녹이고 싶었다”
‘명량’ 김한민 감독 “충무공 이순신, 있는 그대로 녹이고 싶었다”
  • 승인 2014.07.21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STV l 임형익 기자] ‘명량’을 연출한 김한민 감독이 영화의 소재로 충무공 이순신을 택하게 된 이유를 전했다.

김한민 감독이 21일 서울 CGV 왕십리점에서 열린 영화 ‘명량’(감독 김한민) 언론시사회서 가장 중점적으로 표현하고 싶었던 것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명량’ 언론시사회서 김한민 감독은 “‘이 영화에서 이순신의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것이냐. 이 시대에 이순신을 어떻게 새롭게 재탄생 시킬 것이냐’라는 질문을 종종 받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그래서 난 ‘내가 어떻게 그 분을 바꾸겠냐.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난중일기를 직접 쓰셨으니 거기에서 받은 느낌을 그대로 옮기겠다’고 답했다”라며 “그 분을 새롭게 해석하겠다는 생각은 추호도 없었다”고 전했다.

또 김한민 감독은 “오히려 초점은 해전에 두고 싶었다. 당시 총 사령관이었던 이순신 장군이 진두지휘한 해전을 직접적으로 보여준 적은 없었다”라며 “그런 마음가짐으로 시작된 것이 바로 ‘명량’이다”라고 덧붙였다.

최민식 류승룡 조진웅 김명곤 진구 이정현 노민우 김태훈 오타니 료헤이 박보검 등이 출연하는 ‘명량’은 오는 30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SSTV 임형익 기자 sstvpress@naver.com
사진 = SSTV

[SSTV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S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