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 탈북 래퍼 강춘혁, 1인 오디션서 '탈락'
'쇼미더머니' 탈북 래퍼 강춘혁, 1인 오디션서 '탈락'
  • 승인 2014.07.11 0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STV l 임형익 기자] '쇼미더머니'서 탈북 래퍼 강춘혁이 탈락했다.

10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쇼미더머니 3'(이하 '쇼미더머니')에서는 1인 단독 오디션이 펼쳐졌다.

이날 '쇼미더머니'에서 강춘혁은 "북한의 현실이나 이런 것을 랩에 담아서 표현하고 있다"고 말했고, 타블로는 "메시지는 무엇이냐"고 물었다. 이에 강춘혁은 "제가 산 증인으로서 그 사회를 고발하고 싶어서 랩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진 '쇼미더머니' 무대에서 그는 "총살이 두려워"라고 말한 뒤 울먹거렸다. 다시 목을 가다듬었지만 강춘혁은 "숨죽인 채 탈북해서 온"까지밖에 랩을 하다가 끝마치지 못하고 탈락했다.

프로듀서 양동근 "많이 긴장했나보다"라며 "얘기를 들어보고 싶었는데 아쉽다"고 전했다. 도끼 역시 "총살이 두렵다는 첫 마디가 꼭 들어보고 싶었는데 아쉽다"고 덧붙였다.

SSTV 임형익 기자 sstvpress@naver.com
사진 = KBS 2TV '쇼미더머니 3' 캡처

[SSTV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S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