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콘서트’ 김희원, 흰셔츠에 김재욱 “비가와서 젖었지” 음흉
‘개그콘서트’ 김희원, 흰셔츠에 김재욱 “비가와서 젖었지” 음흉
  • 승인 2014.06.15 2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그콘서트’ 김희원, 흰셔츠에 김재욱 “비가와서 젖었지” 음흉

[SSTV l 이현지 기자] ‘개그콘서트’ 김희원 김지민이 형사로 변신했다.

KBS 2TV ‘개그콘서트’ 15일 방송에서는 ‘사건의 전말’에 김지민과 김희원이 방청객에게 헌팅을 시도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김희원과 김나희는 형사로 등장했다. 김재욱은 먼저 김희원이 자신의 팔을 잡자 “어제 김희원은 오늘처럼 흰 셔츠를 입고 밖으로 나갔다”라며 “그날 흰 셔츠가 비에 와서 모두 젖었지. 흰 셔츠에 젖으면”이라고 말끝을 흐리는 음흉함을 보였다.

또 김지민은 냉장고에서 나와 남자 방청객에게 “누구랑 왔냐. 내 스타일이다. 둘이 왔냐”라며 김희원에게 함께 만나자고 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SSTV 이현지 기자 sstvpress@naver.com
사진=KBS 2TV ‘개그콘서트’ 캡처

[SSTV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S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