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제이스, 아내 살해 혐의 체포 ‘진범 아닐 수 있다?’
마이클 제이스, 아내 살해 혐의 체포 ‘진범 아닐 수 있다?’
  • 승인 2014.05.21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TV조선 뉴스 캡처

[SSTV l 이지민 인턴기자] 할리우드 배우 마이클 제이스가 아내 살해 혐의로 체포된 가운데 진범이 아닐 가능성이 제기됐다.

미국 언론들은 20일(한국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남부 하이드파크에 있는 마이클 제이스의 집에서 마이클 제이스가 부인을 총으로 쏴 살해한 혐의로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전 2시경 마이클 제이스의 저택에서 그를 아내 살인 혐의로 체포했다.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마이클 제이스와 아내 에이프릴이 총상을 입고 숨져있는 걸 발견했다.

마이클 제이스는 아내를 쏜 후 스스로 911에 전화해 “내가 아내를 총으로 쐈다”고 말했다. 이후 출동한 경찰은 마이클 제이스를 그 자리에서 체포했다.

통화 기록에 남자가 아내를 쏘았다고 말했지만 경찰은 그 음성이 마이클 제이스의 음성인지 현 시점에서 분명하지 않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재 통화 기록을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클 제이스는 3년 전 개인 파산해 금전적으로 어려움을 겪어 왔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범행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이웃 주민들은 총소리가 들리기 전 마이클 제이스 부부가 심하게 다투는 소리를 들었다고 진술했다.

또한 마이클 제이스가 아내 에이프릴을 살해하던 당시 집 안에 아들 2명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클 제이스는 영화 ‘포레스트 검프’, ‘혹성탈출’, ‘스테이트 오브 플레이’ 등에 출연했었으며 최근 미국 드라마 ‘실드’에서 경찰관 역으로 열연을 펼치며 사랑받았다.

SSTV 이지민 인턴기자 sstvpress@naver.com

[SSTV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STV]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