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연애' 엄정화, 만취 진상녀 등극...'주사 작렬'
'마녀의 연애' 엄정화, 만취 진상녀 등극...'주사 작렬'
  • 승인 2014.04.16 0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tvN '마녀의 연애' 화면 캡처

[SSTV l 이희수 객원기자] '마녀의 연애' 엄정화의 주사가 웃음을 자아냈다.

15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마녀의 연애'(연출 이정효|극본 반기리, 이선정)에서는 '마녀의 연애' 1회에서 얼결에 키스를 나눈 반지연(엄정화 분)과 윤동하(박서준 분)가 점점 가까워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지연은 점집에 갔다가 쓸쓸함을 달래려 포장마차에 들렀고, 만취한 지연은 휴대폰이 바뀐 것 때문에 자신을 따라온 동하에게 온갖 주사를 부려 '마녀의 연애' 시청자들의 웃음을 불러일으켰다.

지연은 자신을 부축하는 동하에게 "이 사람은 또 누구야. 오늘 나한테 왜들 이래. 정말 지겨워 이런 관심"이라며 비틀거렸고 길거리 현수막 위로 넘어진 후 "나한테 지금 덤비는 거냐"고 현수막에게 시비를 걸었다.

또한 도로반사경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보며 "이봐, 내 이럴 줄 알았어. 어떻게 이렇게 완벽할 수가 있어. 몸매 빵빵하지 연봉도 높지. 그런데 오늘은 좀 부은 것 같네"라며 주사를 멈추지 않았다.

곧이어 자신의 집에 도착한 지연은 "나 잡아 봐라"라며 비틀거리며 뛰어가 결국 동하를 자신의 문앞까지 오게 했고, 돌아가려는 동하에게 "가긴 어딜 가"라고 버럭 소리를 지른 후 "한잔 더 하고 가야지. 우리 집에 맥주 있잖아"라고 애교를 부려 동하를 기겁하게 했다.

한편 '로맨스가 필요해 시즌3' 후속으로 방송되는 '마녀의 연애'는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