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선물 반전, 정겨운도 용의자 후보?… ‘범인 잡을 증거 불태웠다’
신의 선물 반전, 정겨운도 용의자 후보?… ‘범인 잡을 증거 불태웠다’
  • 승인 2014.04.01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BS '신의선물-14일' 화면 캡처

[SSTV l 이현지 기자] ‘신의 선물’이 용의 선상에 정겨운을 올리며 반전을 안겼다.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연출 이동훈 l 극본 최란) 지난 31일 방송에서는 정겨운이 용의자를 잡을 수 있는 증거를 없애는 행동으로 시청자들에게 반전을 선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겨운(현우진 역)은 조승우(기동찬 역)의 말을 듣고 격투가 벌어진 장소를 찾았다. 현장에서 용의자가 흘리고 간 장갑을 발견한 현우진은 증거를 챙기는 대신 불에 태워버렸다.

용의자의 지문이 남은 장갑을 찾으면 진범을 잡는데 일조할 수 있었지만 현우진은 증거를 태우고 김수현(이보영 분)의 전화에 “아무것도 없었다”고 거짓말을 해 ‘신의 선물’ 반전 용의자 선상에 오르게 됐다.

한편 ‘신의 선물’은 정겨운이 용의자 후보로 오르는 반전이 공개된 가운데 전국 시청률 8.8%(닐슨 코리아)에 머물렀다.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