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라미란 홍석천 언급 “자기가 해놓고는” 폭소
‘라디오스타’ 라미란 홍석천 언급 “자기가 해놓고는” 폭소
  • 승인 2014.02.06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캡처

[SSTV l 임형익 기자]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배우 라미란이 방송인 홍석천과의 키스신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서 라미란이 홍석천과의 키스신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이날 ‘라디오스타’서 라미란은 “‘차형사’ 출연 분이 두 신밖에 없었는데 그 중 홍석천과 키스신이더라. 애드리브였냐?”는 질문에 “기뻐하는 모습을 표현하는 장면이었는데 표현의 한계가 있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더 이상 할 리액션이 떨어졌는데 컷 소리가 들리지 않았다”며 “그러던 와중에 홍석천이 기습 키스를 해버렸다”고 덧붙였다.

이에 MC 김구라는 “홍석천과의 키스 느낌은 어땠냐?”고 물었고 라미란은 “난 그냥 그랬다”며 “홍석천이 키스신을 하고 나서 ′40세 먹도록 여자랑 처음 한 게 얘야′라고 했다. 자기가 해놓고”라고 답해 시청자들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라디오스타’ 라미란, 정말 웃기더라” “솔직한 모습 보기 좋더라” “새로운 예능 기대주”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라디오스타’는 ‘거지, 내시, 몸종 그리고 변태’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라미란과 이병준, 김기방, 최우식이 출연했다.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