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편의점 담배 판매 중단, 2조 원 매출 감소 감안 “건강 위한 일”
미 편의점 담배 판매 중단, 2조 원 매출 감소 감안 “건강 위한 일”
  • 승인 2014.02.06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BS 뉴스 캡처

[SSTV l 온라인 뉴스팀] 미 편의점 업계 2위 CVS가 담배 판매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미국에서 두 번째로 큰 편의점 CVS는 5일(현지시각) 오는 10월까지 전국 7,600여 개 점표에서 담배 판매를 전면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담배 판매 중단으로 한해 약 20억 달러, 한화로 2조 원 이상 매출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지만 고객의 건강을 위해 이를 감수하겠다는 것. 래리 멀로 CVS 의약품 판매부문 CEO는 “담배 판매 중단은 고객의 건강을 위해 옳은 일이며 담배를 판매하는 건 우리의 목표와 일치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번 결정은 미 식품의약국이 지난 4일 TV 광고와 소셜미디어 홍보 등을 통해 청소년 금연 캠페인을 벌이겠다고 발표한 직후 나온 것으로 미국 정부도 환영을 표했다.

한편 미 편의점 담배 판매 중단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미 편의점 담배 판매 중단, 좋은 결정이네” “미 편의점 담배 판매 중단, 그러면 판매하는 다른 곳은 수익이 올라가겠네” “수익을 생각하면 어려운 결정이었을 텐데 존경하고 싶다” 등 반응을 보였다.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