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 남자2호, 퇴소 후 병원에서 여자2호 최종선택 받아
짝 남자2호, 퇴소 후 병원에서 여자2호 최종선택 받아
  • 승인 2014.02.06 0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BS TV '짝' 화면 캡처

[SSTV l 이희수 객원기자] '짝' 남자2호가 부상으로 촬영을 중단했다.

5일 방송된 SBS TV '짝'에서는 남자2호가 데이트권을 따기 위해 씨름 경기를 하다가 부상을 당했다.

결국 왼쪽 다리 전체에 깁스를 한 '짝' 남자2호는 애정촌을 퇴소할 수밖에 없었고, 여자2호와의 애정을 쌓아가던 '짝' 남자2호는 "이기려고 욕심부리다가 데이트권 한 번 더 따려다가 다쳤다"며 걱정하는 여자2호에게 미소를 지어 보였다.

'짝' 남자2호는 "조금 더 얘기하려고 그랬는데, 아직 이틀이나 더 남아있고"라며 아쉬움을 표현했고, "최종선택하면 주려고 했던 선물"이라며 여자2호에게 선물을 내밀었다.

"괜히 미안하다"며 안타까워하던 여자2호는 '짝' 남자2호의 선물에 결국 눈물을 흘렸고, "나중에 병문안 가겠다"는 여자2호에게 남자2호는 "여기서 무슨 일 있는지 문자 하고, 궁금할 테니까"라며 다정한 모습을 보여 여자2호의 폭풍 눈물을 자아냈다.

그러나 '짝' 제작진은 남자2호를 위해 촬영 현장과 병원을 연결하는 이원화 방송을 추진했고, 최종선택에서 여자2호는 전화 연결을 통해 병원의 남자2호를 선택, 커플이 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