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너목들 공식입장 "소설을 표절? 절대 아니다…강경대응 할 것"
SBS 너목들 공식입장 "소설을 표절? 절대 아니다…강경대응 할 것"
  • 승인 2013.06.22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BS '너의 목소리가 들려' 화면 캡처

[SSTV l 유지원 인턴기자] SBS ‘너의 목소리가 들려’(이하 너목들) 제작진은 최근 제기된 ‘너목들'의 '쌍둥이 살인사건' 에피소드 관련 표절 문제 제기에 대한 공식입장을 밝혔다.

국내 모 출판사는 지난 6월 20일 SBS와 제작사에 인기드라마 '너목들'의 에피소드인 '쌍둥이 살인 사건'이 자사 출판물의 저작권을 침해하였다는 주장을 담은 내용증명을 발송하였다.

내용증명에 의하면, 해당 저작물이 다룬 쌍둥이의 살인사건은 “100년 역사에 달하는 미국의 추리물이나 일본의 추리물에도 비슷한 예 조차 없었다”고 하고, 이런 힘과 매력이 있는 에피소드를 구성하는 것은 “해당 분야에서 오래 일한 사람이 내적 논리로 생각해낼 수 있는 발상”이라서, 박혜련 작가는 해당 저작물의 “내용을 접하고 드라마에 사용한 것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곧바로 당일 저녁 SBS와 제작사로부터 아무런 답변을 듣지 못했다는 글을 SNS에 올리기도 했다.

이에 대해 SBS 너목들 제작진은 이번 표절문제 제기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며 이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첫째, 본 드라마의 모델이 된 사건은 1997년 4월 3일 발생한 '이태원 살인사건'과 2011년 2월 11일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방송한 '사라진 약혼자'편이다. 즉, '이태원 살인사건'에서 공동정범 중 누가 살인을 저질렀는지 확정하기 어려운 상황을 차용하였고, 누가 실제 범행을 저질렀는지 알 수 없는 상황을 극대화 하기 위하여 '사라진 약혼자'편에서의 쌍둥이라는 소재를 사용한 것이다.


둘째, 줄거리 자체도, 드라마는 쌍둥이 2인이 범행 현장에 등장하여 누가 진범인지 확정할 수 없는 문제 상황에서 죄수의 딜레마를 이용하여 자백을 받는 것을 주요 줄거리로 삼고 있는데 반해, 해당 소설은 쌍둥이 1인이 범행 현장에 등장하고 쌍둥이 중 누가 진범인지 확인 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진범이 일사부재리의 원칙이라는 법 제도를 통하여 처벌을 모면하는 것이 전반부의 주된 줄거리를 이루고 있어서, 단지 쌍둥이 중 누가 진범인지 확인하기 어렵다는 상황 이외에 줄거리와 이용되는 법적 수단도 전혀 다르다.

셋째, 본 드라마의 작가는 해당 소설의 존재를 전혀 알지 못하고 법정 드라마 집필을 구상하였으며, 2011년에 이미 자문 변호사와 협의해 문제되는 드라마 줄거리의 대강을 작성한 상태였다.

넷째, 쌍둥이 중 누가 진범인지 확인하기 어려운 상황만을 기초로 하여 해당 출판사는 100년의 역사에 달하는 미국과 일본의 추리물에도 이와 비슷한 사례를 찾아볼 수 없었다라고 말하고 있지만 실제로 쌍둥이들을 소재로 한 추리, 스릴러물은 쉽게 접할 수 내용이다. 극중 쌍둥이가 살인 사건의 중심이 된다는 사실 하나만으로 표절 문제를 제기한 해당 출판사의 근거 없는 주장은 받아들이기 어려운 것이 당연하다.

SBS 너목들 제작진은 공식입장을 통해 오히려 출판사에서 성급하게 근거 없는 내용을 SNS에 올려 제작진의 명예를 실추시켰다고 반발했다. 해당 출판사는 공문을 보낸 당일, 본 드라마의 제작진으로부터 아무런 답변이 없다며 SNS에 글을 올렸다. 통상적으로 공문에 대한 답변은 대개 2-3일이 걸림에도 불구하고 이들은 내용증명 보낸 당일에 회신을 받지 못했다고 곧바로 SNS에 글을 올린 것이다.

24시간도 기다리지 않고 이런 글을 SNS에 올리는 것은, 출판사가 정말로 답변을 기다리면서 공문을 보낸 것이었는지 그 의도가 의심스러운 행동이라는 입장이다.

마치 이번 기회에 해당 소설이 포함된 책의 판매를 위해 본 드라마를 이용하려 하는 의도처럼 보인다는 것이다. 공식입장을 전한 제작진은 근거 없는 내용으로 표절 제기를 하고 성급하게 SNS에 글을 올려 제작진과 드라마의 명예를 훼손시킨 출판사에 강경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