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영상] 보아 "양현석은 화환 보냈는데 박진영은…" 서운함 토로
[SS영상] 보아 "양현석은 화환 보냈는데 박진영은…" 서운함 토로
  • 승인 2013.01.27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아 콘서트 ⓒ SSTV

[SSTV l 황예린 기자] 가수 보아가 'k팝스타2'에서 함께 심사위원을 맡고 있는 박진영에게 서운함을 토로했다.

보아는 27일 오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리는 한국 첫 단독 콘서트 'BoA Live 2013~Here I am'에 앞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보아는 "요즘 'K팝스타2'에서 SM이 승승장구 중이다. 제작진들도 이번 단독 콘서트를 많이 축하해주셨다"고 'K팝스타2'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그녀는 "(양)현석 오빠는 화환을 보내주셨는데 박진영 오빠는 보내주지 않았다. 이따가 화화을 보내달라고 문자를 보낼까 생각중이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번 콘서트는 보아가 지난 2000년 데뷔 이래 국내에서 처음 선보이는 단독공연으로 개최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얻었으며, 기획 단계부터 보아가 적극 참여하며 공연준비에 심혈을 기울인 만큼, 최고의 디바 보아의 열정적인 라이브와 탁월한 퍼포먼스, 무대 매너가 집약된 환상적인 공연이었다.

특히 생생한 라이브 밴드 연주를 통해 관객과 함께 호흡하는 콘서트의 매력을 더욱 배가시켰으며, 전세계를 무대로 활약하며 해외 진출 성공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보앙의 한국, 미국, 일본 발표곡들을 총망라, 강렬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댄스 퍼포먼스 무대는 물론 어쿠스틱한 발라드, 파워풀한 락 등 다채로운 음악 색깔을 담아 관객들을 완벽하게 매료시켰다.

또한 이번 콘서트를 통해 보아의 새로운 자작곡 '그런 너'도 첫 공개, 'Only One'에 이어 다시 한번 싱어송라이터로서의 면모를 확인시켜 주며, 무대와 더불어 최초 선보이는 '그런 너' 뮤직비디오에는 샤이니 태민이 특별 출연해 색다른 모습을 만날 수 있었다.

더불어 생동감 넘치는 라이브 밴드 사운드와 차별화된 퍼포먼스의 조화에 무대 바닥에 FLOOR LED를 이용한 화려한 연출까지 더해진 이번 공연은 풍성한 볼거리로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특히 한국팬의 열정적인 응원과 사랑에 보아는 콘서트 후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한편, 보아는 SBS '일요일이 좋다 - K팝스타2'에서 심사위원으로 활약하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