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쉬, ‘리그 오브 레전드’ 110번째 챔피언 ‘기대UP’
쓰레쉬, ‘리그 오브 레전드’ 110번째 챔피언 ‘기대UP’
  • 승인 2013.01.24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쓰레쉬 ⓒ 라이엇 게임즈

[SSTV l 국지은 기자]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의 새로운 챔피언 ‘쓰레쉬’가 공개됐다.

라이엇 게임즈(아시아 대표 오진호)는 24일 자사가 개발 및 배급하는 세계적인 온라인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의 110번째 챔피언인 ‘쓰레쉬(Thresh)’를 공개했다.

‘지옥의 간수’라는 별명을 가진 쓰레쉬는 항상 지니고 있는 기괴한 녹색 랜턴에 죽은 자들의 영혼을 가두고 다니는 챔피언이다. 쓰레쉬의 기본 지속 효과인 ‘지옥살이’는 죽은 적들의 시체에 남아있는 영혼을 흡수해 일정량의 방어력과 주문력을 영구적으로 상승시킨다.

쓰레쉬는 ‘서포트’ 기능에 특화된 스킬들을 장착하고 있어 팀플레이에서 큰 효력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쓰레쉬의 궁극기인 ‘영혼 감옥’ 스킬은 자신 주변에 벽으로 된 오각형의 감옥을 생성해 적들을 가두고, 이를 통과하는 적들에게 둔화 효과와 피해를 입힐 수 있다.

한편 권정현 라이엇 게임즈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본부장은 "플레이어들에게 리그 오브 레전드의 2013년 첫 번째 챔피언인 쓰레쉬를 소개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올해에도 개성 넘치는 다양한 챔피언을 공개해 플레이어들에게 더 큰 즐거움을 줄 것"이라고 전했다.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Copyright ⓒ SS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