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워치 전용 골프 앱 ‘스마트캐디’, '스마트뷰' 화면(UI) 적용
갤럭시 워치 전용 골프 앱 ‘스마트캐디’, '스마트뷰' 화면(UI) 적용
  • 승인 2024.02.28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존데카 스마트캐디 메인 UI ‘스마트뷰’
골프존데카 스마트캐디 메인 UI ‘스마트뷰’

거리측정기 전문기업 골프존데카가 갤럭시 워치 전용 골프 앱 ‘스마트캐디’의 ‘스마트뷰’ 서비스를 공식 론칭했다고 28일 전했다.

‘스마트캐디’ 앱은 골프존 자회사 골프존데카가 2016년 삼성전자와 골프 전용 웨어러블 기기 앱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통해 개발된 갤럭시 워치 전용 골프 앱이다. 

2017년 ‘기어 S3 골프 에디션’ 출시 이후 꾸준히 골프 워치 앱으로 활용되었으며 7년 만에 골퍼들의 편의성과 활용도를 높여주기 위한 메인UI ‘스마트뷰’ 공식 론칭으로 대대적인 서비스 개편을 진행했다.

핀까지의 실시간 거리 정보를 파악할 수 있는 ‘거리뷰’와 골퍼의 위치에 따른 ‘코스뷰’를 ‘스마트뷰’ 듀얼 화면을 통해 동시에 확인할 수 있다. 특히, 골퍼의 위치에 따라 티박스에서 그린까지의 맵이 자동으로 확대 및 축소되어 생동감 있는 코스 정보를 확인할 수 있고, 그린과 어프로치 지점에서는 그린 언듈레이션을 함께 제공해 정교한 그린 공략이 가능하다.

기존 골프버디 GPS 워치형 aim W12 제품과 골프버디 모바일 앱에서만 사용 가능했던 ‘스마트핀’ 서비스를 앞으로는 ‘스마트캐디’ 앱이 설치된 갤럭시 워치 또는 갤럭시 워치 골프 에디션(Wear OS)에서도 사용할 수 있어 매일 변경되는 실제 핀 위치까지의 정확한 거리정보를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게 됐다. 또한, 골퍼의 스윙 모션과 타격을 정교한 워치 센서로 인식해 샷 위치가 자동으로 저장되는 ‘오토 샷 트래킹’ 기능과 코스 정보에 대한 AI 음성 안내 기능도 함께 이용할 수 있다.

골프존데카 정주명 대표이사는 “스마트캐디는 구글플레이 ‘2023 올해를 빛낸 워치 앱’에 선정되어 국내외 고객들로부터 골프앱으로서의 우수한 성능과 편의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골프 앱과 골프 관련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골프존데카는 전세계 스마트캐디 이용객들의 앱 이용 현황과 관련된 흥미로운 통계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스마트캐디'를 활용한 2023년 전 세계 라운드 수 중 국내 75%, 해외 25%의 비중을 각각 차지한 가운데 국내 라운드 수는 약 311만 건으로 전년 대비 39% 증가했고 해외 라운드 수는 약 100만 건으로 전년 대비 58% 증가했다. 

스마트캐디가 가장 많이 사용된 국내 골프장 순위는 1위 클럽 72, 2위 가야 CC, 3위 레이크사이드 CC, 4위 비에이비스타 CC로 나타났으며, 국내 주중 라운드 수는 전년 대비 19% 증가한 반면, 주말 라운드 수는 180% 증가해 주중에 비해 주말 라운드 시 스마트캐디 활용 비중이 높았다. 

스마트캐디가 가장 많이 사용된 해외 골프장 순위는 1위 인도네시아 Jagorawi Golf&CC, 2위 베트남 Phoenix Golf Resort, 3위 베트남 Song Be Golf Resort, 4위 필리핀 Eagle Ride Golf&CC로 나타났으며, 해외 주말 라운드 수는 전년 대비 231% 증가율을 기록해 해외 주말 골프 라운드 시 스마트캐디의 활용도가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골프버디는 전 세계 170여 개국 약 4만여 개 골프장의 코스 맵 데이터를 구축해 전 세계 95%의 골프장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뉴스인사이드 홍성민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