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D-DAY’ 아이유, 새 미니앨범 ‘The Winning’ 솔직 담백 인터뷰 공개!
‘컴백 D-DAY’ 아이유, 새 미니앨범 ‘The Winning’ 솔직 담백 인터뷰 공개!
  • 승인 2024.02.20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EDAM 엔터테인먼트
사진=EDAM 엔터테인먼트

약 2년 2개월만에 가요계 컴백하는 아이유(IU, EDAM 엔터테인먼트 소속)가 새 미니앨범 <The Winning> 발매를 앞두고, 앨범 제작 과정과 핵심 키워드에 대해 전체적인 소회를 밝혔다.

아이유는 지난 19일 자신의 공식 유튜브 채널인 ‘이지금’ 계정을 통해 6번째 미니앨범 발매 기념 인터뷰 영상을 전격 공개했다.

13분 분량의 영상은 앨범 재킷 현장 속 아이유의 프로다운 모습과 편안한 캐주얼 차림이 교차하는 모습을 보여줘 아이유의 반전 매력을 느끼게 했으며, 아이유 역시 오랜 친구와 대화하는 것처럼, 진솔하게 물음에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인터뷰는 아이유가 자신의 ‘첫 욕심’을 회고하는 것으로 시작됐다. 아이유는 어린 시절 동네 손님들이 즐비했던 문구점에서 판매한 풀 세팅의 큰 인형을 언급했고, 눈독 들여 언젠가 가져야지 싶었지만, 어느 날 머리부터 발끝까지 판매된 것을 알게 됐다.

이어 마네킹을 부여잡고 가게가 떠나가라 울고불고했던 일을 회상했다. 아이유는 “태어나서 가장 처음으로 뭔가 그렇게까지 원했던 욕심은 그거였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이유는 “’홀씨로 살기로 했다.’, ‘그 애는 홀씨로 살기로 했다.’ 결국 이 앨범은 ‘홀씨’에서 시작됐다. ‘홀씨’ 그 문장에서 시작된 앨범이다.”라고 설명했다.

아이유는 이번 앨범이 ‘30대 첫 앨범’인 것에 대해서도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아이유는 “30대는 나랑 진짜 잘 맞는 나이인 것 같다. 10, 20대 때 느껴보지 못했던 편안함과 쾌적함 이런 걸 많이 느꼈다. 그래서 30대에 오래 머물고 싶다. 뭐가 됐든 나는 20대 때 내가 해오던 그런 메시지들이랑은 확실히 또 다른 얘기들을 지금 30대가 돼서 꺼내는 것이기 때문에, 이거 자체가 나는 30대의 어떤 갈피를 딱 꽂는 작업이라고 생각하면서 하기는 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작업하면서 들었던 생각들 및 승부사 기질과 욕심에 관해서도 얘기했다.

아이유는 “뭔가 오랜만에 몰두한 뭔가 나온다는 생각을 많이 했고, 이렇게까지 뭔가 다 끌어 쓰네? 이런 거는 굉장히 오랜만이었다. 준비하면서도 사실 정신적으로 힘들고 그랬던 것도 적었던 앨범이었던 것 같다. 자연스럽게 나를 이끌어준 그런 앨범이었기 때문에 별로 쥐어짜거나 괴롭거나 이런 게 없어서 참 좋았던 과정이었던 것 같다”며 “몸이 힘들어도 이거를 더 이상 늘어지게 두고 싶지 않았다. 그거 자체가 엄청난 승부사 기질이었던 것 같다. ‘힘들면 좀 어때 오랜만에’, ‘쉽게 갈 필요는 없잖아’라고 조금 밀어부쳤다”고 털어놨다.

특히 앨범 주요 키워드에 대해서도 “’지독하다’ 할 정도로 모든 곡에 승리의 키워드를 넣었다. 아무도 헷갈리지 않게끔 앨범명으로도 박았다. 매일매일 과거의 내가 짜놓은 계획과 한판승을 벌이는 매일매일을 보내고 있고. 매일매일 이기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아이유는 더블 타이틀곡 <Shopper(쇼퍼)>의 의미에 대해 출발점과 의미를 전했다.

그녀는 “그게 당신의 니즈라면 물질적인 것도 좋고 다 좋다. 그게 꼭 추상적인 것일 필요도 없고, 물질적일 필요도 없다. 상관없어 당신의 욕구라면. ‘당당하게 원해라’라는 이야기인데, 요즘은 내가 느끼기에는 점점 더 자신의 욕망, 욕구를 감춰야 하는 시대인 것 같다”며 요즘 어린 학생들의 장래 희망이 획일화되고, 어른이 되어서도 드러내지 못하는 현실을 연결해 얘기했다.

이어 아이유는 “그 꿈이라는 것들이 결국 욕구, 욕망이다. 그걸 더 자연스럽게 말하고 그런 분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이 곡을 만들 때 들었던 맨 처음의 생각이었다. 그러고 보니 나조차도 점점 더 그런 것 같다. 다른 사람들이 ‘너 그 꿈은 얼토당토않은데?’, ‘너 욕심쟁이 같은데?’ 그런 소리를 들을지라도 ‘당당하게 욕망하자!’라는 그런 얘기를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아이유는 타이틀 곡인 <홀씨> 속 ‘걔는 홀씨가 됐다구’라는 구절과 그 홀씨의 승리는 과연 무엇일지에 대해서도 팬과 리스너들에게 상세히 언급했다.

‘나는 이길 것이야, 나는 승리할 것이야.’라고 얘기하는 포인트가 ‘더 많이 성공할 거야.’, ‘더 많이 돈을 벌 거야’, ‘더 잘 나지고 더 많은 사람이 나를 부러워하게 될 거야.’라는 물질적 기준과 많이 다름을 분명히 했다.

아이유는 “나는 어쨌든 나의 한계를 인정한다.’, ‘나의 초라함도 인정한다.’ ‘나는 내가 될 수 없는 어떤 불가능을 인정한다’라는 얘기이기도 하다. 홀씨가 되기로 했다는 말 자체가 나는 왜냐면 어릴 때는 어떤 꽃이든 간에 나는 내가 꽃으로 필 거로 생각했었다. 다른 사람들이 “그건 좀 괴짜 같아.” “이건 별로인 것 같아”하더라도 ‘너로서 욕망은 계속 이어가.’, ‘너만의 승리를 이뤄.’라는 그런 말을 나 스스로에게도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에게도 하고 싶어서 그 유기성 하나만큼 진짜 지독하게 갖고 만든 앨범이다”고 끝맺었다.

아이유의 미니앨범은 <Shopper>, <홀씨>, <Shh..>, <Love wins all>, <관객이 될게>까지 총 5곡이 수록됐으며, 아이유가 프로듀서로서 오랜 시간 진두지휘 하며 세심한 부분까지 살뜰히 챙겨 준비했다.

또한 더블 타이틀 곡 모두 그녀의 오랜 음악적 파트너이자 ‘레옹', '스물셋', '삐삐' 등 메가 히트곡 작업에 함께한 이종훈 작곡가와 이채규 작곡가가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해 탄생했다. 여기에 아이유가 전곡 작사에 참여해 리스너들의 공감을 이끌어낼 ‘아이유표 가삿말’을 기대하게 만든다.

또한 3번 트랙에는 그룹 뉴진스(NewJeans)의 혜인, 롤러코스터 조원선이 피처링을 맡았으며, 스페셜 내레이션이 나올 예정으로 기대감을 갖게 한다. 이 외에도 홍소진, 서동환, 제휘, 김희원 등 실력파 아티스트들이 곡 작업에 참여해 리스너들의 귀를 매료시킬 예정이다.

특히, 더블 타이틀곡인 <홀씨>는 지난 16일 오후 6시 유튜브 이지금 채널에 뮤직비디오 선공개 후, 조회수 370만(19일 오후 2시 기준, 이하 동일)을 돌파했으며, 유튜브 뮤직 인기 급상승 음악 1위를 달성했다.

팬들 반응 역시 ‘역시 아이유’, ‘국힙원탑 새로 쓴 아이유’ 등 호평이 이어지고 있으며, <홀씨>의 챌린지 역시 국내외 SNS에서 열띤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처럼 아이유는 선공개곡 만으로도 주요 음원 및 음악방송차트 1위 싹쓸이를 기록함은 물론, 역대급 초호화 사전 프로모션으로 자신의 컴백과 존재감을 굳건히 알린 만큼, 본 앨범 발매 후 우리의 눈과 귀를 꽉 채워줄 그녀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아이유는 오늘 오후 6시 주요 음원사이트를 통해 <The Winning>의 전곡을 공개하며, 같은 날 음반으로도 발매된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