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공성하, '닥터슬럼프' 극에 활기 불어넣는 ‘연기 요정’ 등극
배우 공성하, '닥터슬럼프' 극에 활기 불어넣는 ‘연기 요정’ 등극
  • 승인 2024.02.19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공성하가 팔색조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뒤흔들고 있다.

JTBC 토일드라마 ‘닥터슬럼프’ 에서 공성하는 남하늘(박신혜 분)의 절친이자 산부인과 마취과 의사 ‘이홍란’ 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다.

특히 인물들 간의 연결고리로 극 흐름을 쥐락펴락하며 슈퍼맘 의사 캐릭터에 착붙한 그녀의 호연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가운데 극에 활기를 불어넣은 ‘연기 요정’ 공성하의 1회부터 8회까지의 활약상을 되짚어 봤다.

[사진= JTBC 토일드라마 <닥터슬럼프> 영상 캡처]

1~2회: 공성하표 ‘이홍란’ 역 완벽 변신

공성하는 방송 첫 주부터 이홍란 역할에 완벽하게 녹아들었다. 그녀는 극 중 친구 하늘이 자신의 눈앞에서 정신을 잃고 쓰러지자 의사로서 침착하게 상황을 해결하는가 하면 하늘의 집 옥탑방 중개로 여정우(박형식 분)와 하늘의 재회를 의도치 않게 도왔다.

또한 동료 교수를 들이받고 의사를 그만뒀다는 하늘의 소식에 곧장 그녀에게 달려가 일침을 날렸다.

공성하는 친구를 위해서라면 솔직한 마음을 드러내는 캐릭터의 면면을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임팩트 있는 등장을 알렸다.

3~4회: 극 텐션 쥐락펴락하는 공성하의 활약

회가 거듭될수록 공성하의 활약은 돋보였다. 극 중 홍란은 하늘이 우울증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고 친구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 것에 자책하고 속상해했다.

이어 공월선(장혜진 분)의 부탁으로 하늘의 소개팅을 주선하는 등 하늘이 우울증을 극복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도왔다. 하지만 의사소통의 오류로 소개팅이 흐지부지되자, 하늘에게 자초지종을 설명하면서도 이내 “잘생겼냐?”고 소개팅 상대인 빈대영(윤박 분)을 궁금해했다.

공성하는 쾌활하고 명랑한 매력을 지닌 인물을 흡입력 있게 그려내며 극 텐션을 쥐락펴락했다.

5~6회: ‘아들 바라기’ 슈퍼맘 의사 이홍란

공성하는 나 홀로 아들을 키우고 있는 슈퍼맘 홍란의 스토리를 탁월하게 소화해 공감을 이끌었다.

극 중 곤충을 맨손으로 잡아달라는 아들의 무리한 요구에도 어떻게든 잡아내고자 깊은 고민에 빠지는가 하면 매일 밤 엄마와 같이 살고 싶다는 아들의 말에 짠한 감정을 드러내며 보는 이들의 심금을 울렸다.

이야기가 진행될수록 적재적소에 맞게 변화하는 그녀의 표정, 눈빛, 말투가 시선을 강탈했다.

7~8회: 없어서는 안 될 존재! 공성하의 독보적인 존재감

공성하는 없어서는 안 될 존재감으로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극 중 홍란은 대영에게 슬쩍 다가가 잠자리로 아들을 기쁘게 해줬다는 사실을 전하며 감사 인사를 건넸고 “언제든지 곤충 보이면 잡아 가지고 저한테 연락 좀 주세요”라며 당당히 외쳤다.

또한 편의점에서 우연히 마주친 대영이 사춘기 딸과 대학 동기 정우의 이야기를 털어놓자 그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며 고민 해결을 도왔다. 게다가 대영에게 정우가 하늘의 옥탑방에서 살고 있다고 밝히는 등 정우와 대영, 두 남자가 돌고 돌아 다시 만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이렇듯 공성하는 대체 불가한 활약으로 주말 안방극장을 꽉 채우고 있다. 봐도 또 보고 싶은 공성하의 모습은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JTBC 토일드라마 ‘닥터슬럼프’에서 만나볼 수 있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