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유진, “아버지 지병으로 아프신 상태...임영웅의 ‘아버지’ 부르며 끝내 눈물!
전유진, “아버지 지병으로 아프신 상태...임영웅의 ‘아버지’ 부르며 끝내 눈물!
  • 승인 2024.02.19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N예능 ‘현역가왕’ 영예의 TOP1 전유진은 무대 위에서 감성 천재의 면모를 보였던 것과 달리, “제가 댄스 동아리 출신”이라는 충격 고백으로 모두를 놀라게 한다. 

반면에, 전유진은 “항상 방송에서 어머니에 대한 고마움만 표현했지, 아버지에 대한 노래를 부른 적이 없다”며 임영웅의 ‘아버지’를 선곡, 모두를 뭉클하게 한다. 

이어 전유진은 “아버지가 좀 아프시다”고 말하더니 “아버지가 지병이 있으셔서 일을 못하시고 지방에 혼자 계시는데 걱정된다”라며 울컥한다. 

특히 전유진의 노래에 얼마 전 아버지를 떠나보낸 김양이 연신 눈물을 닦아내는 모습으로 모두의 코끝을 찡하게 만드는 것. 전유진이 슬픔을 꾹 참고 의연한 모습으로 재해석한 임영웅 ‘아버지’ 무대는 어땠을지 호기심을 이끈다.

한편, ‘현역가왕’을 통해 어엿한 ‘발라신’에서 ‘트로트신’으로 변신한 린은 ‘현역가왕’ 출연 이후 달라진 일상을 전한다. 

양세형이 린에게 “‘현역가왕’ 출연을 1초도 고민 안했다는데”라고 묻자, 린은 “이렇게 험난한 곳인 줄 몰랐다. 좋아하는 마음 하나로만 왔는데...”라는 솔직한 심경을 전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제작진은 “‘현역가왕’ 멤버들이 ‘장미단2’로 첫 단체 예능 출연을 하며 ‘현역가왕’ 3개월 만에 완전히 뒤바뀐 일상 이야기를 전한다”며 “모두가 주인공이라 더욱 즐거웠던 ‘장미단2’ 합동 무대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MBN ‘불타는 장미단’ 시즌2는 매주 월요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 크레아 스튜디오]
[사진= 크레아 스튜디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