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BNK부산은행·부산신보, 소상공인 정책자금 1,800억 원 지원
부산시·BNK부산은행·부산신보, 소상공인 정책자금 1,800억 원 지원
  • 승인 2024.02.08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부터 1차분 450억 원 특별자금에 대한 지원신청 가능

부산시는 BNK부산은행, 부산신용보증재단과 8일 오전 10시 시청 국제의전실에서 민생경제 활력회복과 지역상권 경영안정을 위한 '소상공인 특별자금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세 기관은 총 1,800억 원 규모의 소상공인 특별자금을 부산 소상공인에 지원하는 데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소상공인 특별자금'은 부산 소상공인에게 최대 1억 원의 자금을 대출해 주고, 1년간 연 최대 2%의 대출이자를 지원(이차보전)하는 정책자금이다.

BNK부산은행은 대출 상품을 제공하고, 시는 이차보전 금액을 지원하며, 부산신용보증재단은 대출에 대한 보증서비스를 제공한다.

시는 기존 연 최대 1.5%의 이차보전 금액을 연 최대 2% 로 0.5%로 확대하고, 부산신용보증재단은 고객에게 받는 보증료의 기준보증료율을 기존 1.2%보다 낮은 0.8~0.9%로 적용한다. 오늘부터 BNK부산은행의 '동백피움' 대출 상품을 통해 450억 원 규모의 1차 소상공인 특별자금 지원을 신청할 수 있다.

부산은행 '동백피움' 대출 상품은 동백전, 동백몰, 동백통 가맹점의 경우 0.2%p의 우대금리가 추가 적용돼, 자금지원을 신청한 소상공인의 금융비용 부담은 더욱 경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나머지 금액에 대한 지원 시기는 1차 지원자금 소진 상황에 따라 결정할 예정이다.

[사진=부산시청]
[사진=부산시청]

자세한 사항은 부산신용보증재단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박형준 시장은 “이번 협약으로 마련할 소상공인 특별자금이 지역경제 활성화와 고금리ᆞ고물가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경영난 해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뉴스인사이드 윤선진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