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개항장을 회상하다' 기획 전시회 개최
인천시, '개항장을 회상하다' 기획 전시회 개최
  • 승인 2024.01.09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23일까지 ‘인천시민애집’에서 수묵화 작품 전시

인천광역시는 9일, 갑진년 새해를 맞아 이달 10~23일까지 ‘인천시민애집’(중구 신포로39번길 74)에서 '개항장을 회상하다' 수묵화 작품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인천 개항장과 내항을 사랑하는 시민들이 ‘개항장을 회상하다’라는 주제로 그린 수묵화 작품들로 꾸며진다. 시민 참여자들은 지난해 1883개항살롱(개항장&내항 현장지원센터)에서 10주간 수묵화를 배우며 개항장과 내항의 과거, 그리고 현재 모습을 표현한 작품을 완성했다.

‘개항장을 회상하다’ 전시회 이미지.[사진=인천시]
‘개항장을 회상하다’ 전시회 이미지.[사진=인천시]

프로그램에 참여한 한 시민은 “지난해 프로그램에 참여하면서 이 지역에 관심이 더 많아졌는데, 새해를 맞아 근대 인천의 역사를 품고 있는 인천시민애집에 작품이 걸린다니 뜻깊고 기쁘다”고 말했다.

1883개항살롱은 개항장과 내항의 과거·현재·미래를 테마로 2개년에 걸친 3개의 ‘시즌제 문화예술 체험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류윤기 인천시 글로벌도시국장은 “이번 전시회로 인천 근대 역사의 현장인 ‘제물포’의 역사성·상징성에 대해 많은 시민들이 알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뉴스인사이드 윤선진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