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옥정~포천선’ 3개공구 실시설계 착수...내년 착공 청신호
경기도, ‘옥정~포천선’ 3개공구 실시설계 착수...내년 착공 청신호
  • 승인 2023.12.12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공구 실시설계적격자 선정, 3개공구 모두 ‘설계·시공 일괄입찰’완료
포천지역 최초의 철도, 서울지역 접근성 개선과 지역발전 기대

경기도가 설계시공 일괄입찰(턴키) 방식으로 시행하는 ‘옥정~포천 광역철도 건설사업’의 본선구간 3개 공구 모두 실시설계에 착수함에 따라 해당 노선의 내년 착공에 청신호가 켜졌다.

옥정~포천선 3개공구 노선도.[자료=경기도]
옥정~포천선 3개공구 노선도.[자료=경기도]

12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8일 조달청이 ‘옥정~포천 광역철도 건설사업’ 3공구 실시설계적격자 선정 결과를 통보함에 따라 앞서 선정된 1, 2공구와 함께 본선 구간 전 공구가 실시설계에 착수했다.

옥정~포천 건설사업은 경기도가 시행하는 광역철도 건설사업 중 유일하게 모든 공구의 설계시공 일괄입찰(Turn-key)이 성립돼, 일반 경쟁입찰에 비해 사업 기간이 9개월 이상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경기도청.[사진=경기도]
경기도청.[사진=경기도]

도는 철도 인프라가 전무한 포천시에 최초로 건설되는 옥정포천선이 개통되면 지역주민들의 서울 접근성을 크게 높이고, 만성적인 정체를 겪고 있는 국도 43호선의 혼잡을 줄이는 등 경기북부지역 교통 여건 개선과 지역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향후 경원선·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등과 연계하면 그 효과가 획기적으로 커질 전망이다.

도는 내년 상반기 실시설계를 거쳐 하반기에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로부터 사업계획 승인을 받아 공사에 착수할 예정으로 계획대로 진행되면 오는 2029년 완공 예정이다.

옥정~포천 광역철도는 서울도시철도 7호선의 연장선인 도봉산~포천의 2단계 사업으로, 양주 고읍동에서 포천 군내면을 잇는 총 17.1km 구간에 정거장 4개소(양주 1, 포천 3), 차량기지 1개소를 설치한다. 총사업비는 1조 4,874억 원이며, 이중 일괄입찰로 발주하는 1~3공구의 추정 공사비는 1조 870억 원(1공구 3,544, 2공구 3,679, 3공구 3,647)이다.

고붕로 경기도 철도건설과장은 “지역주민의 숙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차질 없이 공사를 진행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인사이드 윤선진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