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게인3’ 18호=임강성…”꿈을 꾸는 것 같은 시간이었다”
‘싱어게인3’ 18호=임강성…”꿈을 꾸는 것 같은 시간이었다”
  • 승인 2023.12.08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싱어게인3’ 방송 캡쳐
사진=JTBC ’싱어게인3’ 방송 캡쳐

JTBC ‘싱어게인3’ ‘주먹을 부르는 가수’로 출연한 18호 가수는 바로 임강성이었다.

‘싱어게인 시즌3-무명가수전’(이하 ‘싱어게인3’) OST조의 18호 가수로 출연한 임강성은 1라운드에서 ‘야인시대’ OST인 ‘야인’을 불러 현장을 들썩이게 해 6어게인을 받으며 합격했다.

이후 2라운드에서는 ‘질풍로커스’로 26호와 함께 무대에 올라 조용필의 ‘슬픈 베아트리체’를 불렀다. 이날 심사위원인 선미는 “18호 님의 섬세한 소리 조절에 놀라며 봤다.”라고 말했고, 규현은 “18호 님은 정말 딱 안정적으로 메인 멜로디를 불러 주셨다”라고 평했다.

이어 임재범은 “18호 님은 양날의 칼을 가지고 계신 줄 몰랐다. 굉장히 날카로운 칼도 가지고 계시고 하나는 또 톱칼을 가지고 있다. 양날의 칼을 가지고 계신 보컬이 많지는 않다. 앞으로 더욱 기대되는 부분이다”라며 극찬했다.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으며 다음 라운드에 진출한 임강성은 ‘싱어게인3’ 본선 3라운드에서 아쉽게 탈락했다.

지난 7일 방송된 ‘싱어게인3’에서는 본선 3라운드 라이벌전이 펼쳐진 가운데, 임강성은 25호와 대결을 진행했다.

이날 임강성은 이소라의 ‘믿음’이라는 노래를 선곡, 그만의 해석으로 파워 속에 숨겨진 애절한 감정선을 잘 표현했다. 가수로서 무대에 설 수 있는 무대가 마지막이라는 마음으로 도전한 그는 이번 3라운드 무대에서 몰입도 높은 무대를 선사, 심사위원을 비롯한 참가자들과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주며 진한 여운을 남겼다.

하지만 심사 결과 임강성의 도전은 3라운드를 끝으로 아쉽게 마무리가 됐다.

방송이 끝나고 임강성은 “식상하고 진부한 시작 일지라도 달리 표현할 방법이 없다. 정말 꿈을 꾸는 것 같은 시간이었다. 너무 많은 분들의 응원과 격려가 있었고, 다시 꿈을 꾸는 동료 선후배님들과 가슴 벅찬 순간을 마주했다.”라며 ‘싱어게인3’에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그는 또 “어디가 제 자리인지, 아직도 명확하게 알 수는 없다. 모자라고 부족하기만 하다. 여전히 그저 주어진 일을 열심히 감사하며 최선을 다해 가보는 것이 제가 할 수 있는 전부인 것 같다. 많은 응원 부탁드리겠다. 저 또한 지금을 살아가는, 도전하는 모든 분들을 위해 기도하고 응원하겠다.”라는 말도 덧붙이며 “함께 고생하셨고 아직 많은 수고해 주고 계실, 깊은 배려해 주신 제작진분들과 작가님들께도 감사하다는 말씀 꼭 드리고 싶다.”라며 제작진들에 대한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이어 “살아있는 모든 순간을 사랑하고 감사하려 노력하겠다. 누군가에게 위로와 공감이 되는 연기와 노래를 하겠다. 또다시 오래 버텨 나가 보겠다. 진심으로 전심으로 연기하고 노래하겠다. 빨리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볼게요.”라는 말로 소감을 마무리했다.

한편, 드라마 ‘야인시대’ OST ‘야인’으로 큰 사랑을 받은 임강성은 1997년 MBC 청소년 드라마 ‘나’로 데뷔, 이후 그룹 세이브(S.A.V)로 가수 활동을 시작으로 드라마 MBC '내 사랑 치유기', '돈꽃', ‘그녀는 예뻤다’, KBS '마녀의 법정', OCN '터널', '처용2', '닥터프로스트', SBS '용팔이', 연극 '플래임즈', '발칙한 로맨스', 뮤지컬 ‘은밀하게 위대하게 : THE LAST’을 비롯하여 '스핏 파이어 그릴', '블루레인', '록키호러쇼', '빈센트 반 고흐', '빨래', '최치원', '김종욱 찾기', '막돼먹은 영애씨'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어 무대까지 장악하며 다채로운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