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도시공사, 동인천역 주변 전면 개발 속도낸다
인천시-도시공사, 동인천역 주변 전면 개발 속도낸다
  • 승인 2023.12.07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인천역 일원 복합개발사업 추진 기본협약' 체결
내년까지 도시재정비촉진계획 변경

동인천역 주변 개발사업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인천광역시는 7일, 시청 접견실에서 인천도시공사와 ‘동인천역 일원 복합개발사업 추진에 관한 기본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7일 시청 접견실에서 열린 '동인천역 일원 복합개발사업 추진을 위한 기본협약식'에서 조동암 인천도시공사 사장과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인천시]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7일 시청 접견실에서 열린 '동인천역 일원 복합개발사업 추진을 위한 기본협약식'에서 조동암 인천도시공사 사장과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인천시]

동인천역 일대는 과거 인천 경제활동의 중심지였으나 현재는 상권이 쇠퇴하고 노후화됐다. 

인천시는 인천도시공사가 참여하는 공영개발 방식으로 추진해 개발의 공공성과 안정성을 확보하고, 복합개발을 통해 동인천역(송현동 100-179 등 79.797㎡) 일대를 획기적으로 변화시킨다는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인천시와 인천도시공사는 상호 역할을 분담하고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사진=인천시]
[사진=인천시]

특히, 사업 일정을 단축하기 위해 인천시는 재생사업 취소 및 도시재정비촉진계획 변경 등의 절차를 2024년까지 조속히 이행하고, 인천도시공사는 신규사업 참여 절차 이행을 서둘러 2024년까지 사업시행자로 참여하는 등 본격적으로 사업에 착수하기로 뜻을 모았다.

시는 이번 사업으로 해당 지역의 정주여건 개선은 물론 지역상권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정복 시장은 “제물포르네상스와 연계한 동인천역 주변 복합개발사업은 원도심 재창조의 성공모델이 될 것”이라며 “시민들이 원도심의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인사이드 윤선진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