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순례’ MZ 목사, 피시방 일일 알바 도전 “5분 만에 집에 가고 싶어”
‘성지순례’ MZ 목사, 피시방 일일 알바 도전 “5분 만에 집에 가고 싶어”
  • 승인 2023.12.05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에브리원 ‘성지순례’
사진=MBC에브리원 ‘성지순례’

‘성지순례’ 개신교 목사님이 피시방 일일 알바에 뛰어든다.

12월 5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성지순례’에서는 개신교, 불교, 천주교 성직자들의 ‘노동의 성지’ 탐방기가 그려진다. 성직자 3인방은 건설 현장, 급식소, 피시방 등 각기 다른 노동을 분담, 각자의 위치에서 열심히 땀 흘리며 ‘노동의 성지’에 뛰어들 전망이다.

이날 막내 이예준 목사가 피시방 일일 알바로 발탁된다. 피시방 알바는 손님 응대와 청소는 물론 카페 수준의 음료부터 전문 식당에 버금가는 다양한 음식까지 두루 섭렵해야 하는 고난도 알바라고. 이예준 목사와 첫인사를 나눈 피시방 매니저도 “마음의 준비는 하고 오셨냐”는 살벌한 멘트로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이어 본격적으로 업무에 뛰어든 이예준 목사는 다소 덤벙대고 실수를 일으켜 보는 이들의 웃음을 유발한다. 이예준 목사는 “전국에 계신 알바생 여러분 파이팅입니다. 벌써 5분 했는데 집에 가고 싶어요”라며 간절한 속마음을 고백하기도. 음식 서빙을 잘못 나간 이예준 목사는 “귀여운 실수”를 범했다며 스스로를 꾸짖어 폭소를 안긴다.

그런가 하면 이날 피시방에 금후 스님과 유경선 신부가 깜짝 손님으로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예준 목사의 든든한 지원군(?)으로 등장한 두 사람은 피시방 매니저에게 “목사님 더 힘들게 굴려주셨으면 좋겠다. 종교인으로 사는 게 행복한 거라는 걸 다시 한번 느끼게 해주셨으면 한다”며 독려한다고. 과연 이예준 목사가 ‘노동의 성지’ 체험을 무사히 끝마칠 수 있을지 12월 5일 오늘 MBC에브리원 ‘성지순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MBC에브리원 ‘성지순례’는 범인(凡人)들의 욕망 가득한 성지를 찾아 나선 개신교, 불교, 천주교 성직자들의 홀리한 속세 체험기를 담은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