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시장, 주한 美대사 만나 미국 주요 도시와 협력강화 논의
유정복 시장, 주한 美대사 만나 미국 주요 도시와 협력강화 논의
  • 승인 2023.11.30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외동포지원 정책, 세계 10대 도시 도약 비전 등 공유
재미동포 지원 요청도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은 30일, 경제자유구역청 접견실에서 인천을 방문한 주한미국대사 필립 골드버그(Philip Seth Goldberg)를 접견하고,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양 국가 간 협력 및 글로벌 중추도시 인천의 비전을 공유하면서 미국 내 주요 도시와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유정복 시장은 올해는 한미동맹 70주년이자 미주 한인이민 120주년이 되는 해로, 한미정상회담 이후 한미동맹에서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발전하고 양국 대통령 간 긴밀한 협력으로 한반도 지역 정세가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30일, 연수구 G타워에서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를 접견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한 뒤 기념촬영 하고 있다.[사진=인천시]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30일, 연수구 G타워에서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를 접견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한 뒤 기념촬영 하고 있다.[사진=인천시]

또한 지난 9월 한반도의 평화와 안보를 기원하며 인천상륙작전 전승행사를 개최했고 앞으로 기념행사를 점진적으로 확대해 국제행사로 발전시키겠다는 계획을 소개하며, 이와 같은 맥락에서 한미동맹의 발전을 위해 인천시가 적극 협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밖에도 유정복 시장은 한인 이민 역사의 시작점이자 전 세계 193개국, 708만 재외동포들의 거점인 재외동포청이 위치한 도시로서, 재외동포들과의 네트워크를 강화해 세계 10대 도시로 도약하겠다는 비전도 공유했다.

유정복 시장은 전 세계가 당면한 공동의 문제해결을 위해 도시 간 협력이 강화되는 중요한 시기인 만큼 인천시와 미국 도시 간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시는 지난 1961년 버뱅크 시와의 자매도시를 시작으로 필라델피아, 앵커리지, 호놀룰루 등 4개 도시와 자매도시를 체결하고, 지속적으로 교류하고 우호 증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뉴스인사이드 윤선진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