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친환경 비료 지원으로 온실가스 감축 나서
아시아나항공, 친환경 비료 지원으로 온실가스 감축 나서
  • 승인 2023.11.28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도 매화마름 군락지에 친환경 토양개량제 ‘바이오차’ 지원

아시아나항공이(대표 원유석)이 친환경 토양개량제 바이오차(Biochar) 지원으로 기후 위기에 대응하는 온실가스 감축 행보에 나선다.

아시아나항공은 28일, 강화도 매화마름군락지 내 토질 개선 및 쌀 품질 향상을 위해 2,500kg의 바이오차를 지원하기로 했으며, 이를 통해 약 4,500kg의 이산화탄소 감소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밝혔다.

바이오차는 바이오매스(Biomass·생물자원)와 숯(Charcoal)의 합성어다. 목재, 왕겨, 음식물쓰레기, 가축분뇨 등의 바이오매스를350도 이상 고온에서 산소 없이 열분해해 만든 물질이다. 토양에 활용 시 약 100년간 탄소저장이 가능해 온실가스 저감 효과가 뛰어나고, 토양 개선으로 농업 생산성을 향상시킨다.

[사진=아시아나항공]

강화도 매화마름군락지는 보존 가치가 높은 습지를 보호하는 ‘람사르 국제 협약’에 국내 유일하게 지정된 논습지대로, 수중 생태계 순환을 돕는 멸종위기 야생식물 ‘매화마름’의 서식지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11월 한국내셔널트러스트와 매화마름군락지 보호 지원 MOU를 체결하고,  올해 1월 매화마름 재배 쌀 1,000kg을 구매하여 임직원에게 판매, 수익금을 군락지 유지 비용으로 기부했다. 이번 바이오차 지원을 통해 매화마름군락지 환경 보전에  이어 탄소저감 행보도 병행한다는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이번 바이오차 지원을 시작으로 향후에도 기후 위기에 직접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인사이드 김윤현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