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시니어 통합건강증진 프로젝트’ 실시
풀무원, ‘시니어 통합건강증진 프로젝트’ 실시
  • 승인 2023.11.14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은평·용산·분당 등 수도권 6개구로 확대 운영중
건강기능식품 지원, 1:1 영양상담 더해 시니어 건강 통합 관리

풀무원재단은 노년층의 식사, 운동, 수면에 이르는 건강생활교육, 식생활 상담, 건강기능식품 제공 등을 하나의 프로그램으로 구성한 ‘시니어 통합건강증진 프로젝트’를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시니어 통합건강증진 프로젝트’는 풀무원재단이 지난해 서울 3개구 노인종합복지관에서 노년층의 식사습관과 운동습관 관리를 위해 시범적으로 실시한 ‘시니어 생활습관 변화 프로젝트’를 한 단계 발전시킨 프로그램이다. 

기존의 프로젝트가 중점을 뒀던 영양상담과 식생활 교육에 운동습관과 수면습관 교육을 더하고 고령자용 건강기능식품 지원까지 추가해 시니어의 건강을 통합 관리하는 프로젝트로 마련됐다. 작년 서울 3개구에서 운영 후 올해 수도권 6개구로 확대 운영 중이다.

 '시니어 통합건강증진 프로젝트' 교육 모습.[사진=풀무원재단]

교육은 10주 과정으로, 65세 이상 시니어를 대상으로 하며 주차 별로 식습관, 운동습관, 수면습관에 대한 이론 교육과 활동으로 이루어져 있다. 

식습관 교육은 영양균형 실천과 대사증후군 및 심혈관 질환 예방 식사법 이론 교육과 나만의 밥상 차리기, 푸드테라피 등의 활동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운동습관과 수면습관은 시니어 맞춤 이론 교육 및 활동으로 진행된다. 교육기간 동안 칼슘과 유산균 등의 건강기능식품이 시니어 1인당 총 2회에 걸쳐 제공되며, 영양상담 및 1:1 식생활 코칭은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공유된 식단 위주로 주 1회 이루어진다.

풀무원재단 김지원 사업담당은 “더 많은 지역 시니어들의 건강을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교육 회차와 권역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뉴스인사이드 김보연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