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사천재 백사장2’ 이장우, 듬직한 ‘수 셰프’의 귀환! 백종원 음식 맛보고 찐(?) 행복 표출
‘장사천재 백사장2’ 이장우, 듬직한 ‘수 셰프’의 귀환! 백종원 음식 맛보고 찐(?) 행복 표출
  • 승인 2023.10.30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장사천재 백사장2’ 방송 캡처
사진=tvN ‘장사천재 백사장2’ 방송 캡처

‘장사천재’ 배우 이장우가 시즌 두번째 라운드에 참전했다.

이장우는 지난 29일 첫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장사천재 백사장2’에서 백종원을 도와 스페인의 아름다운 해안 도시 산 세바스티안에서 장사 도전을 시작했다.

먼저 백종원이 산 세바스티안의 먹자골목에 위치한 한 가게를 사전 답사한 후 그곳을 꼬레아노(한식 주점) ‘반주’로 재오픈할 계획을 세웠고, 이장우는 새단장을 마친 가게에 처음으로 발을 들이고 내부를 꼼꼼히 살폈다. 특히 자신과 백종원이 주로 활약하게 될 무대인 주방의 면적을 확인하자마자 “좁다. 살 많이 빠지겠네”라며 걱정을 웃음으로 승화하는 여유를 보이기도 했다.

직원들과 함께 주변 상권의 메뉴 분석, 유통업체 계약까지 마친 이장우는 본격적인 장사 시작에 앞서 준비 사항을 분주히 체크했다. 한편, 백종원이 “누가 (철판) 온도 내려놨나”라고 묻자 0.1초 만에 “아, 죄송합니다!”라며 ‘무조건 반사’ 같은 반응을 보인 이장우의 모습은 폭소를 유발, 시즌1에 이어 시즌2에서도 ‘티격태격’ 케미를 보여줄 두 사람의 호흡을 더욱 기대하게 했다. 

하지만 이장우는 장사를 개시하고도 첫 손님이 좀처럼 찾아오지 않자 백종원의 행동을 베낀 듯 따라하는가 하면, 주방을 하염없이 왔다갔다 하는 등 ‘수 셰프’의 부담감을 여실히 드러냈다. 이어 오랜 기다림 끝에 처음으로 방문객이 찾아오자 “장사 시작했어!”라고 어린아이처럼 기뻐하며 새로운 도전의 시작에 들뜬 마음을 내비쳤다.

홀 상황을 살핀 이장우는 몰려드는 손님에 진땀을 빼는 신입 직원 이규형을 보고 여유롭게 미소 지으며 음식 주문을 기다렸다. 마침내 음식 주문이 시작되자 이장우는 메뉴를 정리해 백종원에게 전달한 후 즉석 조리를 도왔다. 완성된 음식을 맛본 후에 이장우는 백종원을 향해 “요리가 더 늘어서 오셨어요?”라고 말하며 함박웃음을 짓는 등 찐(?) 행복감을 표현했다. 

이렇듯 이장우는 백종원, 존박, 소녀시대 유리, 이규형과 함께 결성된 ‘한식 어벤져스’에서 듬직한 ‘수 셰프’로서 유쾌한 활약을 예고했다.

스페인 산 세바스티안에서 이어지는 이장우의 장사 도전은 매주 일요일 저녁 7시 40분 방송되는 tvN ‘장사천재 백사장2’에서 만나볼 수 있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