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사형투표’ 임지연, 박해진 품에서 피 철철 실신 ‘충격 또 충격’
‘국민사형투표’ 임지연, 박해진 품에서 피 철철 실신 ‘충격 또 충격’
  • 승인 2023.10.12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목요드라마 ‘국민사형투표’
사진=SBS 목요드라마 ‘국민사형투표’

‘국민사형투표’ 임지연이 박해진 품에서 피를 흘린 채 쓰러진다.

SBS 목요드라마 ‘국민사형투표’(극본 조윤영/연출 박신우/제작 ㈜팬엔터테인먼트, 스튜디오S)가 치밀하게 쌓아온 반전들을 터뜨리며 안방극장을 쥐락펴락하고 있다. 전대미문의 사건 국민사형투표를 벌인 ‘개탈’이 한 명이 아니란 사실이 드러난 가운데, 그들 중 주동자로 의심되는 ‘1호팬’의 유력 용의자로 고등학교 교사 이민수(김권 분)가 떠오른 것이다.

개탈, 1호팬을 추적하는 과정이 쫄깃한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특히 닮은 듯 다른 두 경찰 김무찬(박해진 분)과 주현(임지연 분)의 공조가 인상적이라는 반응이다. 스타일과 장점이 명확한 두 사람이 힘을 합쳐 개탈의 꼬리를 잡고 국민사형투표 사건을 해결할 수 있을지, 그 과정에서 두 사람에게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 시청자의 호기심을 한껏 자극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10월 12일 ‘국민사형투표’ 제작진이 8회 본방송을 앞두고 충격적인 장면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사진 속 김무찬은 경찰복을 입은 채 바닥에 무릎 꿇고 앉아 좌절한 모습이다. 그가 좌절한 이유는 주현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주현이 머리에서 붉은 피를 철철 흘린 채, 김무찬의 품에서 쓰러진 것이다. 다음 사진에서는 주현이 정신을 잃은 듯 눈까지 감아버렸다.

김무찬과 주현은 현재 ‘개탈’이자 ‘1호팬’의 유력 용의자로 부상한 이민수에 수사 포커스를 맞춘 상태였다. 특히 주현은 한 차례 이민수와 함께 자동차에 탑승, 소름 돋는 경험을 하기도 했다. 이에 주현에게 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그런 그녀를 김무찬이 어떻게 발견한 것인지, 이 일에 이민수가 연관이 있는 것인지 궁금증이 치솟는다.

이와 함께 눈길을 끄는 것은 박해진, 임지연 두 배우의 강렬한 열연이다. 찰나를 포착한 스틸임에도 불구하고 박해진, 임지연의 표정을 통해 상황의 다급함과 심각함이 소름 돋도록 강렬하게 느껴지는 것. 이 같은 배우들의 어마어마한 집중력과 열연 덕분에 ‘국민사형투표’가 한순간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드라마로 완성될 수 있었던 것이다.

이와 관련 ‘국민사형투표’ 제작진은 “오늘(12일) 방송되는 8회에서는 연이어 충격적이 사건이 펑펑 터진다. 박해진, 박성웅(권석주 역), 임지연, 김유미(민지영 역), 김권 등 배우들은 상상초월 에너지와 열연으로 시청자가 느낄 충격을 배가할 것이다. 역대급 충격 전개를 선보일 ‘국민사형투표’ 8회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주현은 왜 김무찬 품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진 것일까. 그 이유는 10월 12일 목요일 밤 9시 방송되는 ‘국민사형투표’ 8회에서 공개된다. SBS 목요드라마 ‘국민사형투표’는 ‘겨울연가’, ‘해를 품은 달’, ‘닥터스’, ‘쌈, 마이 웨이’, ‘동백꽃 필 무렵’, ‘청춘기록’, ‘라켓소년단’ 등 수많은 히트작을 선보인 ‘드라마의 명가’ 팬엔터테인먼트가 제작을 맡았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