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정부, 미군 장병 무단 월북 공식 확인…“고의로 군사분계선 넘어”
美 정부, 미군 장병 무단 월북 공식 확인…“고의로 군사분계선 넘어”
  • 승인 2023.07.19 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TV 뉴스 캡처
사진=연합뉴스TV 뉴스 캡처

 

미국 정부가 18일 발생한 미군 장병의 공동경비구역(JSA) 무단 월북을 공식 확인했다. 현재 국방부 차원에서 북한 측과 접촉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조 바이든 대통령도 관련 보고를 받았다고 한다.

19일 뉴시스의 보도에 따르면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은 1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방위연락그룹(UDCG) 화상회의 이후 기자회견에서 "견학을 하던 우리 군인 중 한 명이 고의로 허가 없이 군사분계선을 넘었다"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JSA에서는 견학 중이던 미국인 1명이 돌연 월북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이 미국인은 한국에서 징계를 받아 미국으로 호송될 예정이었던 미군 이등병 트래비스 킹이라고 알려져 있다.

오스틴 장관은 "그가 북한에 구금 중일 것으로 믿는다"며 "우리는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조사하고 있으며, 군인의 친인척에게 이를 통보하는 작업 중에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우리는 이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관여하고 있다"라고 했다.

이와 관련, 아이작 테일러 주한미군 대변인은 "이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북한군(KPA)과 협력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오스틴 장관은 "우리 병력의 복리에 관해 전적으로 우려 한다"라고 했다. 이어 "우리는 이 문제에 계속 집중할 것이며, 향후 몇 시간, 며칠 동안 상황이 전개되면 알려주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번 사건은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도 보고됐다고 한다. 커린 잔피에어 백악관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은 이 사건에 관해 보고를 받았다. 확실히 이 사건은 그에게 보고돼야 할 유형"이라고 말했다.

잔피에어 대변인은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이 문제를 매우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라며 "계속 상황을 보고 받을 것"이라고 했다.

 

[뉴스인사이드 김희선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