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원, 코 골고 배시시 아가미소 '잠버릇도 귀엽네'...양준혁 위한 보양식(편스토랑)
이찬원, 코 골고 배시시 아가미소 '잠버릇도 귀엽네'...양준혁 위한 보양식(편스토랑)
  • 승인 2023.01.26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2 '편스토랑'

'편스토랑' 이찬원의 귀여운 잠버릇이 최초 공개됐다.

27일 방송되는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이찬원이 새해를 맞아 특별한 사람을 위해 특별한 보양식을 준비한다. 이 과정에서 28살 청년 이찬원이 깜박 잠들며 웃음을 선사한다.

공개된 VCR 속 이찬원은 대학교 27년 직속 선배 양준혁에게 영상통화로 새해 인사를 전했다. 이찬원이 데뷔 전 학창 시절부터 자선 야구대회 봉사로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27년 나이 차이에도 불구, 끈끈한 사이를 이어오고 있다고. 

이에 이찬원은 2세를 준비 중인 양준혁을 위해 "보양식을 준비하겠다"고 나섰다. 먼저 양준혁을 위해 준비한 특별한 보양식 '우족수육 만들기'에 돌입했다. 핏물을 뺀 우족을 압력밥솥으로 조리하는 동안 이찬원은 잠깐의 휴식을 취했다. 소파에 누워 TV 채널을 이리저리 돌리던 이찬원은 눈을 깜박이더니 이내 서서히 잠들었다. 그런 이찬원의 모습을 본 '편스토랑' 식구들은 "어릴 적 아빠 모습이 떠오른다"라며 웃었다.

그렇게 잠든 이찬원은 손가락을 움찔거리는가 하면 갑자기 눈을 번쩍 뜨고 안자는 척을 했다. 그러다가 무슨 좋은 꿈을 꾸는지 배시시 미소를 짓기도. "진짜 자는 거냐"라며 다들 웃음을 터트린 가운데 갑자기 코 고는 소리가 들렸다. 당황한 이찬원은 "나 코 안 고는데…"라며 쑥스러워했다는 후문이다. 이어 이찬원은 "많은 방송을 했지만 방송하면서 잔 건 처음이다"라며 웃음을 더했다.

그런가 하면, 이찬원은 요리 도중 깊이 든 단잠 때문에 예상 못 한 난관에 부딪힌다. '편스토랑' 출연 이후 최초로 요리 성공에 위기가 닥친 것. 이찬원은 이 위기를 극복하고 2세 준비 중인 양준혁을 위한 특급 보양식을 완성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편스토랑'은 27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은혜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