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2' 박성온 열창에 눈물바다, 송도현 초긴장...유소년부 라이벌전 승자는?
'미스터트롯2' 박성온 열창에 눈물바다, 송도현 초긴장...유소년부 라이벌전 승자는?
  • 승인 2023.01.26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조선 '미스터트롯'

'미스터트롯2' 박성온vs송도현, 최수호vs추혁진이 1대 1 라이벌전을 펼친다.

26일 방송될 TV CHOSUN '미스터트롯2-새로운 전설의 시작'에서는 지난 주에 이어 한 발짝도 물러설 수 없는 벼랑 끝 대결, 1대1 데스매치가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특히 무서운 초등학생들의 대결인 '차세대 정통 트롯 최강자' 13살 박성온과 12살 '꺾기 신동' 송도현의 '유소년부 라이벌 전'이 폭발적인 관심을 모으고 있다. 

두 사람은 서로 뽑지 말자는 약속하며 "나 믿어"라고 호언장담했던 박성온이 송도현을 대결 상대로 지목하면서 역대급 빅매치가 성사됐다. 모든 참가자들의 기피 대상 0순위였던 박성온이 송도현을 지목하자 다른 참가자들은 "큰 산 넘었다"며 안도의 한숨을 내쉰 반면, 송도현은 "성온이 형이 배신 안 할 줄 알았는데..."라며 충격에서 헤어 나오지 못했다고.

먼저 박성온은 어린 나이가 믿기지 않는 짙은 감성으로 애절함을 넘어 원곡자 장민호, MC 김성주, 작곡가 알고보니 혼수상태까지, 눈물바다로 만들며 묵직한 선공을 날렸다. 박성온의 열창에 송도현은 극도로 긴장된 모습으로 진땀을 흘려 장윤정을 비롯한 마스터 군단의 걱정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또한 '트롯 밀크남' 최수호와 '무대 위 팔방미인' 추혁진의 패기와 관록의 대격돌도 화제다. 등장부터 묘한 긴장감이 흐른 두 사람은 "선곡 미팅 때 제 노래 듣고 졸리다고 하셨는데, 그 자리에서 평생 주무시게 만들어드리겠다", "그동안 고생 많았고... 수호야, 집에 조심히 가수호~"라는 서로를 향한 무시무시한 출사표로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판소리를 전공한 최수호는 자신의 주전공을 살려 현역인 추혁진의 관록에 도전, 순정만화 같은 외모와 달리 대하사극에 달하는 탁월한 실력으로 미친 몰입감을 선사했다. 현역다운 여유와 유쾌함의 추혁진은 트롯의 감칠맛을 제대로 살린 '톡 쏘는 트롯'으로 관객들의 시선을 뺏었다. 걸쭉한 '밀크 트롯'과 톡톡 튀는 '탄산 트롯'의 명승부에서 누가 승리할지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죽음의 대진표에서 살아남아 본선 3차전에 오를 최강 실력자는 누가 될지. TV CHOSUN '미스터트롯2-새로운 전설의 시작' 6회는 26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은혜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