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2' 실크미성 진욱vs활어보이스 박지현, 끝장승부...미리보는 결승전
'미스터트롯2' 실크미성 진욱vs활어보이스 박지현, 끝장승부...미리보는 결승전
  • 승인 2023.01.25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TV조선 '미스터트롯2'

'미스터트롯2' 진욱과 박지현이 맞붙으며 세기의 빅매치가 펼쳐진다.

26일 방송될 TV CHOSUN '미스터트롯2-새로운 전설의 시작'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벼랑끝 1대1 데스매치가 펼쳐진다. 이날은 그 어느 라운드보다 선택에 진땀을 뺀 마스터 군단의 곡소리가 난무하고, 한 표 차로 승패가 갈리는 극적인 결과가 벌어지는 등 그야말로 희대의 명승부가 터져 나왔다.

모두의 폭발적인 관심을 끈 첫 번째 빅매치는 진욱과 박지현이었다. 본선 1차전 팀 미션 진(眞)을 차지한 진욱의 지목으로, 마스터 예심 진(眞) 박지현과의 맞대결이 성사된 것. 하늘 아래 두 개의 태양이 존재할 수 없듯 진짜 왕좌의 주인공을 가려내는 끝장 승부에 두 사람 모두 사활을 걸었다는 후문이다.

특히, 진욱과 박지현은 연습 과정에서부터 서로 눈도 제대로 마주치지 못하고 초긴장했다. 그럼에도 "사고를 제대로 쳐보겠다", "진 왕관 다시 뺏어오겠다"며 승리를 향한 매서운 승부욕과 자신감을 불태웠다고. 

그런가 하면, '돌아온 트롯 신동' 장송호, '리틀 싸이' 황민우의 고등학교 선후배 간 용호상박 대결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두 사람은 서울공연예술고등학교 실용음악과 2년 차 선후배 사이인 터. 두 사람은 "민우야, 너는 5살 때부터 춤췄다고 했지? 형은 5살 때부터 트로트 했어", "형, 고등학교로는 내가 후배고 형이 선배지만, 이 바닥에서는 내가 선배야"라며 불꽃 튀는 출사표로 시작 전부터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마디 한마디 가슴 절절한 호소력을 선보이며 미친 몰입감을 선사한 장송호, 같은 학교 친구들과 함께 꾸민 환상적인 '메가 크루' 무대로 선배 장송호에게 극한 위기감을 안긴 황민우 중, 승리를 거머쥘 한 사람은 누가 될지 시청자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이어 '미스터트롯2-새로운 전설의 시작' 제작진은 "예심, 본선 1차를 지나 2차 데스매치가 진행되면서 참가자들의 진가와 팬들을 끌어당기는 매력이 한층 빛을 발하고 있다. 새로운 트롯 스타들이 선사하는 즐거움을 만끽해 보시길 바란다"며 "참가자들이 본인의 역량을 200프로 발휘하여 국민들의 기대치를 만족시키는 무대로 보답할 수 있도록 제작진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미리 보는 결승전'이라 불린 '레전드 매치', 실크 미성의 '음색 깡패' 진욱, 우렁찬 '활어 보이스' 박지현 중 과연 승리를 차지한 단 하나의 진(眞)은 누가 될 것인지, 목요일 밤 10시 '미스터트롯2' 본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인사이드 김은혜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