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카드 받은 한국 벤투 감독, 포르투갈전 벤치 못 앉아…“가나전 경기 내용 만족 선수들 자랑스럽다”
레드카드 받은 한국 벤투 감독, 포르투갈전 벤치 못 앉아…“가나전 경기 내용 만족 선수들 자랑스럽다”
  • 승인 2022.11.29 0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방송 캡처
사진=SBS 방송 캡처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대표 팀 감독이 가나 전을 마친 뒤 "경기 결과에는 불만이지만 내용에는 만족한다. 선수들이 자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29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벤투 감독이 지휘한 한국은 28일(한국 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2-3으로 졌다.

특히 벤투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주심 앤서니 테일러(잉글랜드)에게 강력히 항의하다 레드카드를 받았다.

1골 뒤진 우리나라가 코너킥을 얻은 상황에서 주심이 곧바로 경기를 끝내자 이를 받아들이지 못했다.

이로 인해 벤투 감독은 이날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못했고, 12월 3일로 예정된 포르투갈과 3차전에는 아예 벤치를 지킬 수 없게 됐다.

이날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는 세르지우 수석 코치가 대신 나왔고, 포르투갈 전에 벤투 감독은 무전 등으로도 팀과 연락하지 못하며 하프타임 라커룸에도 출입하지 못한다.

다만 포르투갈과 경기 전날 공식 기자회견에는 벤투 감독이 자리할 수 있다.

벤투 감독은 이날 경기 후 방송 인터뷰를 통해 "우리가 오늘 좋은 경기를 했다"며 "내용상으로 이기기에 충분히 좋은 경기였다"고 자평했다.

그는 "비기기만 했어도 비교적 공정한 결과였을 것"이라며 "물론 우리가 어리석은 수비 실수가 나오면서 실점했는데 결과를 바꿀 기회도 있었다"고 아쉬워했다.

벤투 감독은 "후반 동점까지 만들고, 수비 실수로 세 번째 골을 내줬어도 내 의견으로는 공정한 결과로 보기 어렵다"며 "결과는 만족스럽지 않지만, 내용은 괜찮았고 선수들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또 포르투갈과 3차전 대비책을 묻는 말에는 "가장 좋은 결과를 내기 위해 준비 하겠다"며 "어려운 그룹에서 쉽지 않은 상황이 됐지만 끝까지 노력 하겠다"고 다짐했다.

 

[뉴스인사이드 김희선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