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년' 컴백 비비 "곡 수위 높아 방송 못할 듯. 라이브 방송 오열? 3일 밤새 과부하 왔다"
'나쁜년' 컴백 비비 "곡 수위 높아 방송 못할 듯. 라이브 방송 오열? 3일 밤새 과부하 왔다"
  • 승인 2022.11.18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필굿뮤직
사진=필굿뮤직

가수 비비(BIBI)가 '나쁜년'을 들고 컴백했다.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 CGV에서는 가수 비비의 첫 정규 앨범 ‘로우라이프 프린세스-누아르(Lowlife Princess-Noir)’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Lowlife Princess-Noir’의 타이틀곡 ‘나쁜년’은 인간의 다양한 감정 중 ‘분노’에 초점을 맞춘 곡이다. 한번쯤 느꼈을 복수심을 테마로 해 직설적인 노랫말이 사이다처럼 시원한 쾌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비비는 음원 성적에 대한 질문에 "곡들의 수위가 높아서 차트인은 어렵지 않을까 싶다"면서 "하고 싶은 것 했으니까 좋다. 방송 활동도 못할 것 같다. 놈이라는 것과 년이라는 게 무게가 다르지 않나. 근데 저는 개인적으로 년이라는 단어가 너무너무 좋다"고 당당한 매력을 드러냈다.

욕이 들어 간 곡을 쓰게 된 배경도 설명했다. 그는 "이 곡을 쓰면서 저는 너무너무 화가 나 있었다. 정말 격분한 상황에서 노래를 만들었다. 이렇게 해소를 했기에 그 사람에게 보복을 하지 않았다"며 "예술활동을 하지 않으시는 분들도 평소에 분노가 끌어오를 때 이 노래를 듣고 해소가 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일을 겪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비비는 "사람과 사람 사이의 일이다. 신고하면 감옥 갈 정도의 일을 당했다"고만 했다.

이날 비비는 지난 7월 라이브 방송에서 "가수가 아니면 좋겠다"고 말하며 오열한 일을 언급했다. 당시 비비는 "누구도 내게 세수하는 것조차 허용하지 않는다. 팬들은 내가 얼마나 힘들게 일하는지 모를 거다. 차라리 내가 가수가 아니었으면 좋겠다"고 해 논란이 됐다.

비비는 "누가 나에게 어떤 사람이냐고 물어본다면 도화지 같은 사람이라고 답할 수 있을 것 같다. 상황에 따라 굉장히 많이 달라지는 사람이고 TPO에 열심히 적응하려는 사람인 것 같다"라며 "그로 인해 너무 과부하가 와 그렇게 행동하지 않았나 싶다. 여러 상황을 거치다 보니까 많이 예민해지지 않았나 싶다"며 "내가 일 욕심이 엄청 많아 스스로 엄청난 과부하를 시켰던 것 같다. 3일 밤을 자지 않고 라이브를 켰고 그런 사달이 났던 것 같다. 정말 부끄럽다"고 말했다.

또한 비비는 "친구가 없다 보니까 팬들이랑 (라이브)를 할 때 했다. 내가 아직 유명한 사람이라는 인식이 없는 것 같다. 그래서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나 싶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비비는 이날 오후 2시, 미국 동부 기준(EST) 0시에 정규 1집 '로우라이프 프린세스 누아르'를 월드와이드 발매한다.

[뉴스인사이드 이경아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