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에 ‘명예훼손’ 고소당한 김호영, “강경 대응할 예정”
옥주현에 ‘명예훼손’ 고소당한 김호영, “강경 대응할 예정”
  • 승인 2022.06.22 0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호영 / 사진=김호영 인스타그램
김호영 / 사진=김호영 인스타그램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가수 겸 배우 옥주현에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지난 21일, 김호영의 소속사인 피엘케이 굿프렌즈는 “김호영이 지난 14일 개인SNS에 업로드한 일에 있어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내용으로 최초의 기사가 보도됐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옥주현 또한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내용으로만 상황 판단을 하였다는 사실을 이해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로 인해 배우의 명예를 실추시킨 점에 있어 유감스럽다”라고 덧붙였다.

소속사 측은 “해당 내용으로 김호영에게 그 어떤 피해가 발생할 경우, 명예훼손으로 강경 대응할 예정”이라며 “온라인 댓글을 포함한 모든 악의적인 허위 사실 작성, 배포, 유통, 확산 행위에 대하여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뮤지컬 ‘엘리자벳’의 10주년 기념 공연의 캐스트가 공개되며 ‘인맥 캐스팅’ 의혹이 제기됐다.

당시 김호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사리 판은 옛말,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을 남겨 옥주현을 저격한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 것.

현재 옥주현은 김호영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상태다.

 

[뉴스인사이드 김희선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