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첫 상업영화 '브로커'로 칸 진출…고레에다 감독 "디테일한 표현력" 극찬
아이유, 첫 상업영화 '브로커'로 칸 진출…고레에다 감독 "디테일한 표현력" 극찬
  • 승인 2022.04.27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CJ ENM
사진 = CJ ENM

가수 겸 배우 아이유(이지은)이 아기 엄마로 열연한 첫 영화로 칸 영화제에 오른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브로커'을 통해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을 받았다. 이지은은 처음 도전한 상업 영화의 주연작으로 칸 영화제에 참석하는 영예를 안았다.

앞서 드라마 '나의 아저씨', '호텔 델루나' 등으로 탄탄한 연기력을 인정받아온 배우 이지은은 '브로커'에서 베이비 박스에 놓인 아기의 엄마 '소영'으로 분해 연기 변신에 나섰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로, '소영'은 아기를 두고 간 이유도, 다시 돌아온 이유도 무엇 하나 밝히지 않아 그 속내를 쉽게 짐작할 수 없는 인물이다. 아기를 키울 적임자를 찾아주겠다는 브로커 상현(송강호 분), 동수(강동원 분)와 예기치 못한 동행을 시작한다.

이 가운데 이지은은 표정부터 손짓, 걸음걸이 하나하나까지 '소영'을 디테일하게 표현해 극찬을 받았다. 특유의 담담한 연기로 인물의 다층적인 감정까지 완벽하게 소화했으며, 무르익은 연기와 눈빛을 선보여 스크린에 강렬한 인상을 남길 것으로 기대감이 모아진다.

이지은의 연기에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단 한 번에 내가 생각한 '소영'에 도달한 느낌이었다. 내가 쓴 대사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디테일한 표현력을 보여줬다"라고 감탄했을 정도다.

한편, 이지은, 강동원, 송강호가 출연하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신작 영화 '브로커'는 오는 6월 개봉 예정이다.
 

[뉴스인사이드 김은혜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