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준X이지은 ‘드림’, 크랭크업...이병헌 감독 “고맙고 자랑스러워”
박서준X이지은 ‘드림’, 크랭크업...이병헌 감독 “고맙고 자랑스러워”
  • 승인 2022.04.18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극한직업’으로 1,600만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은 국가대표 스토리텔러 이병헌 감독의 신작이자 충무로 대세 배우 박서준, 이지은의 역대급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드림’(가제)이 한국과 헝가리를 오갔던 여정을 끝내고 4월 13일 크랭크업했다.

코로나 장기화로 연기된 헝가리 해외 촬영까지 끝낸 ‘드림’의 남다른 여정을 마친 이병헌 감독은 “해외 로케이션까지 오랜 시간을 공들여 빚어낸 결과물이며 그 과정을 함께 견뎌낸 배우, 스태프분들이 너무 고맙고 자랑스럽습니다. 우리가 이 영화로 전하고자 했던 마음이 관객에게 오롯이 잘 전달될 수 있게끔 남은 후반 작업도 열심히 해서 완성하겠습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축구 선수 생활 최대 위기에 봉착해 기사회생의 기회로 급조된 홈리스 국가대표팀의 감독을 맡게 된 ‘홍대’를 연기한 박서준은 “드디어 ‘드림’의 대장정이 끝나는 날입니다. 막상 끝난다고 하니 아쉬움이 남지만, 촬영 무사히 마칠 수 있어서 정말 감사한 마음입니다. 관객 여러분들이 많이 사랑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라며 ‘드림’을 마치는 감회를 전했다.

인생반전의 성공을 꿈꾸며 홈리스 국가대표팀의 결성부터 홈리스 월드컵 도전까지 모든 과정에 함께 하며 다큐멘터리로 만드는 방송국 PD ‘소민’을 연기한 이지은은 “저에게는 첫 장편 영화 촬영이었습니다. 다른 어떤 작품보다 많은 추억이 쌓여서,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것 같아요. ‘소민’을 연기할 때는 저도 밝고 가벼워지는 느낌이어서 저 개인에게도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관객 여러분들이 ‘드림’과 함께 많이 웃으시고, 따뜻한 마음도 느껴 보실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드림’에 대한 애정 어린 소감을 남겼다.

영화 ‘드림’(가제)은 후반 작업을 거쳐 관객들을 찾아올 예정이다.

[뉴스인사이드 김혜미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