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재연장에 무게…“2월 신규 확진자 2∼3만 명 나올 수도”
‘코로나19’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재연장에 무게…“2월 신규 확진자 2∼3만 명 나올 수도”
  • 승인 2022.01.13 0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뉴스 캡처
사진=MBC 뉴스 캡처

 

‘코로나19’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재연장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2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사적모임 규모와 다중이용시설 운영시간을 제한하는 현행 조치가 큰 틀에서 유지될 전망인데, 종료 시점이 설 연휴(1.31∼2.2)와 맞물려 있는 만큼 거리두기 연장 기간이 기존 2주보다 더 길어질 가능성도 있다.

이날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정부 관계자와 경제·사회·자치·방역 분야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자문기구인 '일상회복 지원위원회'는 이날 7차 회의를 열어 거리두기 연장 여부를 두고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는 현 상황을 고려하면 지금의 거리두기 조치를 섣불리 풀기 어렵다는 의견이 다수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방역·의료분과에서는 우리나라의 경우 외국에 비해 코로나19에 감염됐던 사람이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에 오미크론 변이 중증화율과 사망률이 더 높을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방역당국도 거리두기 완화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현재 거리두기 효과로 확진자 발생은 감소세로 전환됐으나 지역사회 내 오미크론 점유율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권덕철 복지부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우리나라에서도 빠른 시일 내 우세종화가 예상 된다"며 "이 경우 확진자 수가 단기간에 급증할 가능성이 높고 대규모 격리·치료로 사회 필수기능 유지를 위한 사업장 운영에 지장을 초래할 수도 있다"며 확산 억제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경제·민생분과에서는 거리두기 장기화로 인한 피해가 누적되고 있다며 불만을 제기했고, 피해보상 대상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는 의견도 낸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도 이날 '코로나19 비상대책본부 3차 회의'에서 거리두기 연장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논의를 진행했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예측하건대 2월에 하루 신규 확진자가 2만∼3만 명 발생할 가능성이 있고, 금년 상반기에 확진자가 지속해서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는 정부 보고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는 거리두기 연장 및 조정 여부를 내일(14일) 확정, 발표할 계획이다.

 

[뉴스인사이드 김희선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