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 연상호 감독 "화살촉은 스피커의 리얼한 실체화. 이후 이야기는 만화로"
'지옥' 연상호 감독 "화살촉은 스피커의 리얼한 실체화. 이후 이야기는 만화로"
  • 승인 2021.11.25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상호 감독/사진=넷플릭스
연상호 감독/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의 연상호 감독이 시청자들의 반응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25일 오전에는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넷플릭스 '지옥'의 연출을 맡은 연상호 감독의 언론 인터뷰가 진행됐다. 연 감독은 인터뷰에서 '지옥'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풀어냈다.

연 감독은 '지옥'이 넷플릭스 글로벌 1위를 한 것에 대해 "좀 당황했다. 어리둥절한 상태다"라며 "'지옥'이 공개되고 자고 일어났더니 그렇게 돼서 어리둥절하다. 주변에서 지인들의 연락을 많이 받았다.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19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지옥'은 예고없이 등장한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시리즈다.

'서울역', '부산행', '반도' 그리고 '방법: 재차의'까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자신만의 작품 세계를 만들어온 연상호 감독의 신작으로 제작 단계부터 주목 받았다.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 김도윤, 김신록, 류경수, 이레 등이 출연한다.

작품은 공개 직후인 20일 넷플릭스 TV쇼 부문 글로벌 1위(넷플릭스 패트롤 기준)에 오르는 등 세계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지옥'은 이처럼 큰 인기를 누리고 있지만, 쉽지 않은 세계관을 비롯해 일부 내용에 대해 호불호가 엇갈리고 있다. 

연 감독은 "애초에 넷플릭스와 '지옥'이라는 작품을 구상할 땐 이 작품이 아주 보편적인 대중들은 만족시킬거라는 것보단 이런 장르를 좋아하는 분들이 딥하게 보실 것 같다고 생각했다"며 "그런데 생각 외로 많은 분들이 이 작품을 봐주시고 많은 분들이 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주시는 게 신기하다. '지옥'은 생소한 세계관을 받아들이고, 만들어내는 거라서, 그 세계관에 빠져드는데 일정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가장 호불호가 갈리는 장면 중 하나인 화살촉이 인터넷 방송을 진행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스피커의 모습에 대한 시각적 실체화에 대해 고민했다. 얼굴은 메이크업으로 가리고 스피커로서 충실하게, 사람을 끌기 위한 목소리로 연출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도윤이 연구를 많이 했다. 어떻게 표현하면 더 리얼할지 고민했던 것 같다. 목이 쉰 상태로 하고 싶다는 이야기를 할 정도다. 열심히, 리얼하게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불편하다는 반응 또한 스피커의 모습이 실체화됐기에 나올 수 있는 반응인 것 같다"고 밝혔다.

연 감독은 '지옥'과 관련한 차후 계획도 전했다. 그는 "이후에 이어지는 이야기에 대해서 최규석 작가와 여름부터 이야기를 만들고 있었다. 최근에 이후의 이야기를 만화로 작업을 하기로 얘기해놨다. 내년 하반기 정도에는 이어지는 이야기를 만화로서 선보일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한다. 영상화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인 논의는 있지 않은 상태라서 영상화에 대해서도 추후 논의를 해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지옥'은 지난 19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개국에 공개됐다.

[뉴스인사이드 이경아 기자 news@newsinside.kr]